현대차도 3세 정의선 시대 열리나

14일 총괄부회장으로 깜짝 승진, 경영권 승계 가속화할듯...현대차 "정몽구 회장 보좌역할"

등록 2018.09.14 16:03수정 2018.09.14 17:38
0
원고료주기
a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인도에서 열린 '무브(MOVE) 글로벌 모빌리티 서밋'에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현대차의 모빌리티 지향점과 역할'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깜짝 발표였다. 국내 재계 순위 2위 현대차그룹의 정의선 부회장 승진 인사를 두고 나온 말이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정 부회장을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정 부회장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아들로 지난 2009년 현대차 부회장에 올랐었다. 9년 만에 그룹 인사와 경영 전반을 책임지는 자리에 올라선 것이다.

9년 만에 2인자로 자리매김

이를 두고, 재계 주변에선 정 부회장 중심의 3세 경영체제 본격화로 보고 있다. 삼성그룹도 이미 3세인 이재용 부회장을 중심으로 경영 승계가 이뤄지고 있는 점을 볼 때, 현대차도 같은 수순을 밟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정 부회장의 경우 그룹 직책에서도 '2인자'가 됐다. 현대차에는 그동안 모두 7명의 부회장이 있었다. 정 부회장을 비롯해 윤여철, 양웅철, 권문식, 김용환 현대 기아아자동차 부회장과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등이다. 하지만 이번 인사로 정 부회장은 나머지 6명 부회장보다 한 단계 높은 자리에 서게 됐다.

재계 한 관계자는 "정 부회장이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자동차와 철강, 건설, 금융 등 그룹 전 계열사의 경영을 총괄하는 자리에 올라갔다"며 "2인자로 확실한 자리를 굳힘으로써, 3세 경영 승계도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대차 쪽은 조심스럽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 수석 부회장이 과거보다 그룹 경영 전반에 걸쳐 책임 있는 자리에 선 것은 맞다"면서도 "그룹의 주요 현안은 여전히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그의 재가를 받아 실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부회장이 그룹 경영을 총괄하더라도 최종 결정은 정 회장이 맡는다는 뜻이다.

또 현대차는 이번 인사의 배경을 두고, 최근 미국과 중국 등 글로벌 통상 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룹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하고 있다. 인공지능을 비롯해 자율주행, 전기수소자동차 등 자동차 산업 역시 전환기에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는 이야기다.

현대가 3대째 방북 성사되나
 
a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주요 임직원들. 세번째가 정의선 부회장 ⓒ 더드라이브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전쟁을 비롯해 국내외 자동차 산업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현대차 스스로 위기라는 인식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일본 도요타처럼 위기 상황에서는 오너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속도를 내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부회장은 오는 18일 평양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이재용 부회장 등과 함께 방북한다고 알려졌다. 현대차 쪽에선 아직 확정된 바 없다고 부인하고 있지만, 재계와 청와대 주변에선 삼성, 현대차, LG, SK 등 4대 재벌 총수가 이번 회담에 함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 부회장의 방북이 성사되면, 지난 1998년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소떼 방북에 이어, 정몽구 회장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방북과 함께 정씨 일가 3대가 북한을 방문하게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공황의 원인은 대중들이 경제를 너무 몰랐기 때문이다"(故 찰스 킨들버거 MIT경제학교수) 주로 경제 이야기를 다룹니다. 항상 많은 분들께 배우고, 듣고, 생각하는 고마운 시간입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수사관의 질문 "콘돔 낄 사이에 왜 안 도망갔나?"
  2. 2 김성태·김관영 "조국 해임 안 하면, 국회 일정 보이콧"
  3. 3 이장우 "사립유치원 왜 안 만나냐", 유은혜 향해 호통
  4. 4 "성령이라는 이재록을 위해, 그들은 날 또 죽였다"
  5. 5 한국당 의원-한유총 "내 재산 왜 맘대로 못하나, 공산국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