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해성 남측 연락사무소 소장 "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할 것"

남북 연락사무소소장, 직원들과 1차 회의... 북측 부소장은 '미정'

등록 2018.09.14 17:27수정 2018.09.14 17:27
0
원고료주기
[개성·서울 공동취재단 신나리 기자]

 
a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마친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14일 개성에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데 이어, 남북 소장이 만나 첫 회의를 진행했다.

연락사무소 3층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한 천해성 통일부 차관 겸 남측 연락사무소장은 "(남북) 직원을 서로 소개하며 공동연락사무소 운영을 잘 해보자는 덕담을 나눴다"라며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정상회담을 연락사무소 차원에서도 지원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밝혔다.

이날 남측·북측 연락사무소 소장(북측 소장-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해 연락사무소 직원들은 오전 11시 30분부터 11시 42분까지 12분간 회의했다.

천 차관은 개성공단에서 열린 개소식 뒤 취재진과 만나 "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 관계 발전 과정에서 중요한, 실질적이면서도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북측 소장인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을 두고 "회담과 행사를 여러 차례 한 인연이 있다"라며 "앞으로 연락사무소 운영과 관련해 서로 존중하고 신뢰하며 힘을 합쳐 잘 해나가자고 이야기했다"라고 전했다.

천 차관과 전 부위원장은 남북 연락사무소장으로 만나기 전인 지난 1월 9일,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마주한 바 있다.

북측 연락사무소 부소장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천 차관은 "북측이 남북정상회담 행사에 남북관계를 담당하는 인력이 총투입돼 겨를이 없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남측은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부소장 역할인 사무처장을 맡는다.

"남북정상회담 이후 후속조치 봐야"
 
a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등 참석자들이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제막식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천 차관은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과 결과를 얻고 싶은 부분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구체적인 현안을 말하기 적절하지 않다"라고 말을 아꼈다. 당장 3일 후에 있을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보겠다는 뜻이다.

그는 "남북 정상이 만나면 합의 사항이 나올 것"이라며 "이와 관련한 후속 조치를 이행할 때 연락사무소가 맡은 임무를 해나가겠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안의 특성상 어떤 것은 북측이 원하는 만큼 속도가 안 나는 게 있을 수 있지만, 어려운 여건에서도 속도감 있게 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개소식에 참석한 남측 인사 50여 명은 이날 오후 3시경 남측 출입사무소(CIQ)에 도착했다. 천 차관은 오후 5시까지 업무를 한 후 서울로 돌아온다. 나머지 남측 연락사무소 직원들은 이날부터 공식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지상 4층, 지하 1층 건물로 이루어진 연락사무소는 2층에 남측사무실, 4층에 북측 사무실이 있다. 3층에는 회담장이 있어 남북 관계자가 수시로 만날 수 있다. 1층은 교육장과 안내실 등으로 사용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수사관의 질문 "콘돔 낄 사이에 왜 안 도망갔나?"
  2. 2 김성태·김관영 "조국 해임 안 하면, 국회 일정 보이콧"
  3. 3 이장우 "사립유치원 왜 안 만나냐", 유은혜 향해 호통
  4. 4 "성령이라는 이재록을 위해, 그들은 날 또 죽였다"
  5. 5 한국당 의원-한유총 "내 재산 왜 맘대로 못하나, 공산국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