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자전거 헬멧 의무화 첫날 풍경

[현장] 자전거 탄 사람들은 헬멧을 쓰고 다닐까?

등록 2018.09.29 11:19수정 2018.09.29 11:59
0
5,000

ⓒ 계대욱


오늘(28일)은 자전거 안전모 의무 착용이 시행된 첫날이다. 자전거 탄 사람들은 헬멧을 쓰고 다닐까?
 

ⓒ 계대욱


은행 업무종료를 앞둔 시간, 20분 가량 대구 수성시장 네거리를 걸었다. 15대의 자전거를 만났는데 헬멧을 쓴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다.
 

ⓒ 계대욱


단속도 처벌도 하지 않을 법은 왜 만든 걸까? 괜한 죄책감만 주고, 오히려 자전거 타는 문화를 위축시키는 건 아닌지 걱정도 앞선다.
 

ⓒ 계대욱


근처 시장에 가거나 동네에서 잠깐 타는 '생활' 자전거에 '헬멧'을 씌우는 게 과연 실효성이 있을까 여전히 의문이다.
 

ⓒ 계대욱


자전거 타보지도 않은 이들이 만든 탁상 입법이라는 비판 여론도 커서 벌써 국회에 헬멧 의무화를 완화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자전거 타는 사람들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개인에게 '헬멧'의 책임을 지울 게 아니라, 자전거를 안전하게 탈 수 있는 교통환경을 만드는 게 먼저 아닐까.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AD

AD

인기기사

  1. 1 "마이크 끄세요!"... 피우진 '증언 거부'에 들썩인 정무위
  2. 2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3. 3 그들에게 조국은 '젖은 땔감'이었다
  4. 4 "문재인 정부는 기만적, 차라리 솔직하게 말해 달라"
  5. 5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