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에 여권반납 통지... 무효화 착수

국내거주지에 통지서 발송... 무효화까지 1개월반 이상 걸릴 듯

등록 2018.10.02 16:42수정 2018.10.02 16:42
1
원고료로 응원
 
a

조현천 전 국군기무사령관. 사진은 2016년 10월 24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국군기무사령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외교부는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조현천(59) 당시 기무사령관에 대한 여권 무효화 조치에 착수한 것으로 2일 확인됐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외교부는 법 집행 당국으로부터 여권 무효화 신청을 접수해 관련 절차에 착수했다. 외교부는 일차적으로 이날 조 전 사령관 국내 거주지에 여권을 반납하라는 내용의 통지서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조 전 사령관이 해외 체류 중인 가운데, 반납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재차 통지하는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하기에 실제로 여권 무효화 조치가 이뤄지기까지 1개월 반∼2개월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기무사 계엄령 문건 작성 사건을 수사 중인 민군 합동수사단(이하 합수단)은 지난달 20일 조 전 사령관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수배요청을 하는 등 신병 확보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9월 전역한 후 같은 해 12월 미국으로 출국한 조 전 사령관은 합수단의 자진귀국 요청에도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 않은 채 귀국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의사 수 증가율 OECD 1위? 그들이 말하지 않는 진실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류호정 '원피스'와 장혜영의 '지적', 왜 표적이 됐나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