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신혼집으로 공관 내준 이영주 전 해병대사령관 수사 착수

공관병 지원, 전투지휘활동비 유용 의혹까지 불거져

등록 2018.10.10 08:25수정 2018.10.10 08:25
6
원고료주기
 
a

이영주 전 해병대사령관. ⓒ 연합뉴스


이영주 전 해병대 사령관(예비역 해병 중장·해사 35기)이 재직 시절 서울의 공관을 딸의 신혼 살림집으로 내준 것으로 드러나 해군이 수사에 착수했다.

9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이영주 전 사령관은 재직 중이던 지난 2014년 딸 부부에게 1년 가까이 서울 한남동에 있는 공관을 내줬다. 해병대 사령관 공관은 40평대 빌라로 현재 전세가는 6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딸 부부는 자신의 집처럼 공관에서 지내며 공관병의 지원도 받았다고 한다. 이 전 사령관은 딸이 공관에서 지내는 동안 수백만 원 대 전투지휘활동비를 한남동 공관의 식자재비로 돌려쓰게 했으며, 2015년에는 공관에서 장성급 간담회를 열면서 외손녀 돌잔치를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영주 전 사령관은 JTBC에 "군 생활 기간 고생한 딸에게 미안해서 몇 개월 정도 공관에서 산후조리를 하도록 했다"면서 "공관병에게는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장성급 간담회 날이 마침 외손녀 돌이어서 인사는 했지만 돌잔치는 아니었고, 공금 일부를 항목과 다르게 쓴 것은 맞지만 다른 돈으로 메웠다고 해명했다.

해병대사령부는 "9월 18일부터 관련 부서 자체 조사를 했으며 9월 21일에는 해병대사령관 지시로 감찰조사에 착수했다"며 "감찰조사 결과 일부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어 지난 4일부터 수사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8일부터는 투명하고 공정한 수사를 위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 지시로 해군본부 차원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제기된 의혹은 상급 부대에서 숨김없이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주 전 사령관은 2013년 9월~2015년 4월까지 제 32대 해병대사령관으로 재직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벌거벗은 남자들 사이를 휙휙, 저 아줌마 누구야?
  2. 2 20년 함께 산 아내를 무연고사망자로 보낸 까닭
  3. 3 지나치게 높은 고급장교 인건비... 국방예산 '비효율'이 문제다
  4. 4 방탄소년단이 춘 '삼고무' 누구의 것인가
  5. 5 4인가족 한 달 식비가 45만원, 김치만 먹냐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