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 추천' 한국당 조강특위 인선 마무리, 오늘 첫회의

[현장] 11일 오전 비상대책회의서 조강특위 임명 의결, "인적청산보다 영입에 주안점"

등록 2018.10.11 11:15수정 2018.10.11 11:15
0
원고료주기
a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남소연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아래 조강특위) 명단이 최종 확정됐다. 자유한국당은 11일 오전 국회가 아닌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조강특위 위원을 임명했다.

앞서 전원책 변호사가 조강특위 외부인사로 영입되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전원책 변호사를 포함해 조강특위 외부인사는 ▲ 이진곤 <국민일보> 논설고문 ▲ 강성주 전 포항MBC 사장 ▲ 전주혜 변호사 등 총 4명이다. 김용태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고,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한다.

총 7명으로 꾸려진 조강특위는 자유한국당의 인적 쇄신을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용태 사무총장은 "조강특위가 1차 회의를 거쳐서 당협 현지 실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라면서 "현지 실태조사는 당무감사위원회가 일임을 받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루라도 쇄신 이룰 수 있고, 1년이 돼도 이루지 못할 수 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가에 관심을 두고 인선했다"라면서 "공정성을 담보한다는 건, 이런저런 외부의 압력이나 영향력에 흔들리지 않는 것"이라고 인선 기준을 설명했다. 

인선이 늦어진 배경에 대해서는 "전원책 변호사의 추천을 받았는데, 우리가 청와대처럼 검증 시스템을 갖추고 있지를 못하지 않나"라면서 "좋은 분이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인해서 우리 당에서 쉽게 받아들을 수 없는 분도 있을 수 있고, 한편으로 우리는 좋다고 생각했는데 본인이 아무리 생각해봐도 너무 부담이 된다고 고사하신 분도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김 위원장은 한시적으로 활동하는 조강특위가 실질적 인적 쇄신을 이룰 권한이 있겠냐는 우려에 대해 "(조강특위 활동 시한이) 일시적인 것과 인적 쇄신을 이루는 것과 관계가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하루라도 인적 쇄신을 이룰 수 있고, 1년이 돼도 이뤄지지 못할 수 있다고 본다"라며 "기한과는 관계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누구를 밖으로 내보내느냐, 누구의 권한을 박탈하느냐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인적 쇄신이나 인적 청산보다는 좋은 분을 많이 찾아서 영입하고 받아들이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라고도 덧붙였다.

비대위와 조강특위의 활동 시한에 대해서는 "비대위원장의 임기는 없다, 비대위원장이 비상상황이 종료됐다고 하면 그때가 (비대위원장의) 임기 종료"라며 "저 같은 경우는 내년 초, 2월 말까지로 잡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조강특위의 활동이 언제 끝나느냐는 저희가 봐야 할 것"아라며 "조강특위 혼자 가는 것이 아니고, 물려서 가는 거니까 정확하게 언제 끝난다고 이야기 드릴 수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조강특위의 권한과 책임에 대해서는 "조강특위가 안을 내면 그 안을 의결하고, 의결한 데 대한 최종 책임은 제가 진다"라고 밝혔다.

오늘(11일) 오후,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들은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뒤 첫 킥오프 미팅을 열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단식 전날 영양제 주사 논란... 해당 병원에 확인해보니
  2. 2 황교안 앞에서 뼈 때린 김종훈 "이런 단식 본 적 없다"
  3. 3 불출마 이용득 "문 대통령 시정연설 듣는데 부글부글 끓었다"
  4. 4 불리한 시국, 생방 나간 문 대통령... 그가 보여준 세 가지
  5. 5 이명박의 허를 찌른, 손석희라는 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