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병택 시흥시장 "서울대 새총장 오면, 시흥캠퍼스 담판"

"서울대 시흥 스마트캠퍼스 유치가 중요 현안, 총장 공석이라 추가 사업 확정 못 해"

등록 2018.10.11 15:24수정 2018.10.11 15:39
0
원고료주기
 
a

임병택 시흥시장 ⓒ 시흥시


 

임병택 시흥시장이 11일 오전 취임 100일을 맞아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서울대 시흥 스마트 캠퍼스 유치'를 가장 큰 현안으로 꼽았다.

임 시장은 '시흥시의 가장 큰 현안은 무엇이냐'는 한 기자의 물음에 "누가 뭐래도 시흥시의 가장 큰 성장 동력은 서울대 시흥 스마트 캠퍼스다. 이게 가장 중요한 현안"이라고 답했다.

임 시장은 또한 미리 준비한 기자회견문에서도 "배곧 신도시 내 조성하는 서울대 시흥 스마트 캠퍼스를 출발로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미래도시를 준비해 나갈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 임 시장은 "서울대 시흥 스마트 캠퍼스를 비롯한 관내 대학, 시화 스마트허브 내 기업과 함께 시흥 밸리를 조성해 도시를 혁신하고 나아가 (시흥 밸리가) 대한민국의 성장 동력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지역화폐 시루, 올해 20억 원 내년에는 200억 원 유통"
 
a

임병택 시흥시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 시흥시

  
a

임병택 시흥시장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 ⓒ 시흥시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 계획은 지난 2007년 발표됐다. 서울대 총학생회의 반발 등으로 10여 년간 난항을 겪다가, 지난해 12월에야 '서울대 시흥 스마트캠퍼스 선포식'을 열었다. 첫 삽을 뜬 것이다.

현재 '서울대 시흥 스마트캠퍼스 조성사업'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는 게 시흥시 관계자 설명이다. 다만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이 올 7월 후임 없이 퇴임 하면서 서울대 총장 자리가 공석이라, 추가 사업은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와 관련해 임 시장은 "서울대 새 총장이 선출되면, 시흥 캠퍼스와 관련한 중요한 담판을 지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말에 <오마이뉴스>와 한 인터뷰에서도 임 시장은 "현재 서울대 총장이 공석이라 실무 협의 정도만 하는 형편"이라며 "서울대 시흥 캠퍼스와 시흥 스마트 허브 단지를 연계해 대한민국 미래 성장 동력을 만드는 게 제 바람"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 기사: 임병택 시흥시장 "청년 배당도 지역화폐 '시루'로 지급할 것")

시흥시 등에 따르면 서울대 시흥 스마트 캠퍼스 넓이는 약 66만 2000여㎡(약 20만 평)로, 축구장 90개 정도 되는 규모다. 과학 대국 전초기지로 나아가기 위한 기초과학 육성 캠퍼스, 자율주행 자동차 등 미래 기술을 선도할 스마트 캠퍼스, 통일 한국의 청사진을 제시할 통일평화 캠퍼스 등이 들어올 전망이다.

이와 함께 임 시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지역 화폐 시루가 돌고 돌아 지역경제도 활성화하고, 지역 공동체도 강화되는 기분 좋은 연쇄효과로 돌아올 것"이라는 바람도 전했다.

지역 화폐 '시루' 활성화는 임 시장 핵심 정책이다. 올해는 20억 원, 내년에는 200억 원 정도를 유통한다는 게 임 시장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공동체부, 경기도 담당.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저자.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포르노 합법화' 지역의 충격적 장면, 이 소녀들 어쩔 건가
  2. 2 헛발질 산이, 헐벗은 여성 전시한 송민호... 참담하다
  3. 3 상무 두드려 팬 직원들, 그들의 지옥같았던 7년
  4. 4 "용균이 시신 발견하고도 발전 기계 계속 돌렸다"
  5. 5 보수 교단이 '이단 지정'한 목사, "차라리 잘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