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드라마 '내 친구 디다는요'

1화 "Kangen Ibu(엄마 보고 싶어요)"

등록 2018.10.17 10:22수정 2018.10.17 10:22
0
원고료주기
play

‘내 친구 디다는요’ - 1. “Kangen Ibu(엄마 보고 싶어요.)”'5일이란 긴 추석연휴동안 외국인 유학생들은 어떻게 지낼까?'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으로 와 7개월째 유학중인 디다. 디다는 추석 때 뭐하냐는 친구들의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못한다. '추석'이 뭔지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디다는 인터넷에 검색하고, 한국에 더 오래 머문 외국인 친구에게 물어보며 추석을 알아본다. 그리고 긴 추석연휴동안 뭐하고 지낼지 잔뜩 계획을 세우고 설렌다. 하지만 막상 추석연휴가 되어 친구들은 하나둘씩 고향으로 내려가고... 디다가 한국에서 보내는 첫 추석, 과연 잘 보낼 수 있을까?? ⓒ 임지윤

<내 친구 디다는요> - 1. "Kangen Ibu(엄마 보고 싶어요.)"

장르 : 다큐드라마
연출/촬영/편집/나레이션 : 임지윤
주인공/작가 : 아르요노 디다(Aryono Afridha Putri)
출연 : 
이봉수 원장(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이상요 교수(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10기 이민호(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10기 박경난(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11기 임지윤(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11기 김태형(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11기 윤종훈(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11기 황진우(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11기 박지영(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11기 최준혁(세명대 저널리즘 스쿨 대학원)
유학생 Maziah(세명대학교 정보통신학부, 말레이시아 출신)

감독의 말 : 한국을 동경해서 온 유학생들이 직접 살면서 느끼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재밌게 소개하고자 한다. 또한 외국인으로서 느끼는 인종차별이나 고향에 대한 그리움 등을 표현해 한국의 잘못된 관습을 고발하고, 외국인도 우리 공동체 구성원이라는 인식을 만들고자 한다. 

줄거리 : '5일이란 긴 추석 연휴 동안 외국인 유학생들은 어떻게 지낼까?' 인도네시아에서 한국으로 와 7개월째 유학 중인 디다. 디다는 추석 때 뭐하냐는 친구들의 질문에 아무 대답도 하지 못한다. '추석'이 뭔지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디다는 인터넷에 검색하고, 한국에 더 오래 머문 외국인 친구에게 물어보며 추석을 알아본다. 그리고 긴 추석 연휴 동안 뭐 하고 지낼지 잔뜩 계획을 세우고 설렌다. 하지만 막상 추석 연휴가 되어 친구들은 하나둘씩 고향으로 내려가고... 디다가 한국에서 보내는 첫 추석, 과연 잘 보낼 수 있을까? 

필모그래피 : 
2012. 단편 영화 '그 날' 제작 스텝 참여, CMB 시청자 참여 방송 대상 수상
2012. 단편 영화 '사랑하는 이들에게' 연기 및 조연출
2012. 단편 영화 'eye contact' 연기 및 연출 감독  
2015. 페이크 다큐멘터리 '빈 집' 연출 감독  
2015. 무성 영화 '옆집 여자' 연기 및 연출 감독  
2015. 고용노동부, 일 가정 양립제 UCC 공모전 장려상 수상  
2016. 대구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영상 미디어랩실 Amoeba대표 역임  
2016. 웹 드라마 '바로 너' 연기 및 연출 감독  
2016. 단편 영화 '복수초' 연기 및 연출 감독
2016. 대구 컬러풀 페스티벌 시민기자단 대표 역임  
2016. 단편 영화 '나만 없는 집' 연출부 스텝 제작 참여, 대구단편영화제 수상 
2016. 대구 시민 공익활동 지원센터, 시민단체 '여성광장' 안전한 달빛마을 만들기 프로젝트 영상 기획, 연출 감독  
2016. 단편 영화 '레디, 액션' 연출 감독
2018. 10분 다큐드라마 '내 친구 디다는요' 연출 감독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세명대 저널리즘스쿨이 만드는 비영리 대안매체 <단비뉴스>(www.danbinews.com)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장인 정신으로 세상과 소통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3. 3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
  4. 4 조국 전격 사의 표명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5. 5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