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덕양구보건소 "경증치매환자 쉼터 더 늘린다"

현재는 오전반 '늘봄터' 운영... 11월 5일부터 오후반 '다은터'도 운영

등록 2018.10.22 10:06수정 2018.10.22 10:06
0
원고료로 응원
a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오는 11월 5일부터는 오후반 '다은터'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 고양시

 
지난 7월에 문을 연 고양시(시장 이재준)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경증치매환자 쉼터를 확대 운영한다. 현재는 오전반 '늘봄터'를 운영하고 있는데, 오는 11월 5일부터는 오후반 '다은터'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의 삶의 질 향상과 사회적 고립을 예방하기 위해 경증치매환자를 위한 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쉼터 참여 대상자는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 가운데 국가지원서비스나 장기요양서비스를 받지 않는 미신청자 및 대기자다.

프로그램은 주 5회 3시간씩 3개월 과정으로 진행된다. 작업치료, 원예치료, 음악치료, 운동치료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치매 진행 속도를 늦추도록 돕는 게 목적이다. 자세한 문의는 덕양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 031-8075-4793, 4808)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기네스북에 오른 새만금에서, 끔찍한 일 진행되고 있다
  2. 2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3. 3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4. 4 "위를 전부 잘라내야 합니다"... 의사의 말에 무너지다
  5. 5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