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보수 98억, 남측 인건비 높아"

25일 통일부 "개성공단 남측자산 동결조치 해제, 사실 무근"

등록 2018.10.25 11:54수정 2018.10.25 14:21
0
원고료로 응원
a

22일 오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금액) 뻥튀기나 꼼수 아니다."

정부가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보수에 97억 8000만 원을 사용한 것을 두고 "과한 금액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연락사무소 개보수 비용은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5일 "개보수 비용과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라면서 "24시간 365일 연락 체계의 연락사무소를 가동하기 위해 개보수를 해야 하는데, 사전에 구체적인 공사비 산출이 곤란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7월 16일 294차 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사후정산으로 하기로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측 인건비 높아"
 
a

22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무실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기존의 판문점 연락채널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됐다. 지난 9월 14일 개소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현재 남측 인력 25명 등이 상주하고 있다. 4개 층으로 이뤄진 연락사무소는 2층은 남측이, 4층은 북측이 사용한다.

이 당국자는 '(개보수) 비용이 과다한 것 아니냐'라는 일부 지적에 "기본적으로 지역(개성)이 특수한 만큼 인건비 단가가 높다"라고 말했다. 인프라가 잘 갖춰진 국내 공사보다 부대 비용이 추가로 들었다는 것. 그는 "우리 공사 인력에 대한 인건비와 건물 자체에 투입된 직접 재료비가 원가의 85%를 차지한다"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이후 이산가족 면회소 개보수 등의 비용은 "될 수 있는 대로 통상적인 지원 절차를 따라 처리하겠다"라고 밝혔다. 연락사무소 개보수 비용처럼 사후정산을 하기보다 사업 확정을 하고 기금 지원을 하는 남북협력기금 절차를 따른다는 설명이다.

"개성공단 남측자산, 동결조치 해제 논의한 적 없어"

한편, 통일부는 북측이 최근 개성공단의 남측 자산과 관련한 동결조치를 해제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1조 5000억 원 상당의 개성공단 내 자산동결 해제를 북측이 통보하거나 협의한 적 없었다는 설명이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들의 공단 방문이 추진 중인 것과 관련해서는 "북측과 일정이 협의 중"이라며 "이르면 다음 주 중에 방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