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다양한 가을 풍경 품은 정다운 물줄기 순천 동천

[늦가을나들이 : 여기어때] 전남 순천 동천(東川)

등록 2018.11.07 16:38수정 2018.11.07 16:38
0
원고료주기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전남 순천은 람사드 습지인 순천만습지, 세계문화유산이 된 선암사, 전남 제일의 장터 아랫장 등 명소가 많지만, 내가 가장 좋아하는 곳은 동천이라는 물줄기다.

순천 도심을 지나 순천만으로 흘러가는 하천으로, 요즘 같은 가을날 더욱 운치 있는 풍경을 보여준다. 치렁치렁한 머리칼이 인상적인 수양버들, 가을바람에 맞춰 춤추는 갈대, 평범한 징검다리가 정감가고 달리 보인다.

도시의 이름처럼 유순한 물줄기로 오르막 없이 평탄해서 산책은 물론 자전거 타고 달리기도 좋다. 산책로를 거닐다 하천변에 있는 순천만국가정원에 들르면 더욱 좋겠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금속말을 타고 다니는 도시의 유목민이랍니다. 소박하게 먹고, 가진 것을 줄이기. 이방인으로서 겸손하기, 모든 것을 새롭게 보기를 실천하며 늘 여행자의 마음으로 일상을 살고자 합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수사관의 질문 "콘돔 낄 사이에 왜 안 도망갔나?"
  2. 2 김성태·김관영 "조국 해임 안 하면, 국회 일정 보이콧"
  3. 3 이장우 "사립유치원 왜 안 만나냐", 유은혜 향해 호통
  4. 4 "성령이라는 이재록을 위해, 그들은 날 또 죽였다"
  5. 5 한국당 의원-한유총 "내 재산 왜 맘대로 못하나, 공산국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