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화려했던 구례의 가을을 보내며

[늦가을나들이 : 여기어때] 구례 화엄사 단풍길

등록 2018.11.08 13:52수정 2018.11.08 13:52
0
원고료주기

구례 화엄사단풍길 ⓒ 임세웅


 

구례 화엄사단풍길 ⓒ 임세웅

 

구례 화엄사단풍길 ⓒ 임세웅

 

구례 화엄사단풍 ⓒ 임세웅

 

구례 화엄사단풍 ⓒ 임세웅

  

구례 화엄사단풍 ⓒ 임세웅


가을의 끝자락인 입동이 지나고 이제 가을을 보내야 할 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피아골 연곡사의 단풍도, 구례 천은사의 단풍도 이제는 볼 수 없지만 화엄사의 단풍은 마지막 인사를 준비중입니다. 

유난히 화려했던 구례 화엄사의 단풍은 촉촉히 내리는 가을비를 맞아 더욱 짙은 빛깔로 마지막 인사를 전합니다.

8년을 경험한 구례의 가을은 무뚝뚝한 남자의 마음을 흔들어 놓고는 미련 없이 떠납니다. 그나마 다행은 화엄사의 단풍이 가장 늦게까지 남아있어 아쉬운 마음을 달래줍니다.

#가을단풍 #화엄사단풍길 #구례단풍 #구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수사관의 질문 "콘돔 낄 사이에 왜 안 도망갔나?"
  2. 2 김성태·김관영 "조국 해임 안 하면, 국회 일정 보이콧"
  3. 3 이장우 "사립유치원 왜 안 만나냐", 유은혜 향해 호통
  4. 4 "성령이라는 이재록을 위해, 그들은 날 또 죽였다"
  5. 5 한국당 의원-한유총 "내 재산 왜 맘대로 못하나, 공산국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