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가을의 끝자락을 장식하는 국화 이야기

가을 반 겨울 반인 요즘, 떠나가는 낙엽들의 빈자리 채우는 국화

등록 2018.11.09 09:10수정 2018.11.09 09:10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임무택


가을 나뭇잎들은 현란한 색상으로 눈맛을 즐겁게 해주고 낙엽이라는 운명에 따라 가을을 남기고 하나둘씩 떠나갑니다.
 

ⓒ 임무택


가을 반 겨울 반인 요즘 떠나가는 낙엽들을 비웃기나 하듯 다양한 원색을 드러내며 국화꽃들이 빈자리를 채우고 있습니다.
 

ⓒ 임무택


예로부터 사군자의 하나로 귀한 대접을 받았으며 관상용으로 많이 재배합니다. 꽃의 색깔은 2000여 종이 넘는 품종에 따라 다양하며, 꽃의 크기에 따라 대국, 중국, 소국으로 구분합니다.
 

ⓒ 임무택


국화의 꽃말은 지조와 평화, 절개, 고결을 의미하지만 색깔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고 합니다. 노란색 꽃은 순정을, 분홍색 꽃은 정조를, 빨간색 꽃은 당신을 사랑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합니다.
 

ⓒ 임무택


흰색꽃은 성실과 감사, 진실을 의미하며 경건함도 내포되어 있어 생전에 베풀어 주신 것에 감사함을 표하기 위해 망자의 영전에 바치기도 합니다. 그리고 보라색 꽃은 "내 모든 것을 그대에게"라는 뜻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의 힘을 믿습니다. 사진의 힘을!!!

AD

AD

인기기사

  1. 1 5.18 고문값으로 받은 돈, 김홍일은 이렇게 썼다
  2. 2 이정희 이어 이재명도... 또 변희재 손 들어준 대법원
  3. 3 황교안을 향한 이해찬의 경고 "정치 처음 시작하는 분이..."
  4. 4 '오신환 사보임' 의장실로 달려간 한국당... 문희상 결국 병원행
  5. 5 황교안 대표의 이상한 행보...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