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구례 '시의 동산'을 아시나요?

[늦가을나들이 : 여기어때] 구례 화엄사 단풍길 걷다 보면...

등록 2018.11.09 11:06수정 2018.11.09 11:06
0
원고료주기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구례 화엄사 단풍길을 걷다 보면 만나게 되는 '시의 동산'은 구례와 관련 있는 시와 시비가 공원을 이루고 있는 곳입니다.

매천 황현 선생의 '절명시'를 비롯해 지리산 시인으로 알려진 이원규 시인의 '행여 지리산에 오시려거든', 구례 상사마을에 사는 김인호 시인의 '구례사람들 눈빛' 등 구례와 지리산을 담은 시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구례의 대표적 시인인 김인호 시인은 자신의 시가 시의 동산에 시비로 세워진 것을 보고 구례로 귀촌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국보인 화엄사 사사자삼층석탑을 묘사한 효대시비는 유독 붉은 단풍나무의 호위를 받듯 입구에 서 있습니다.

시를 읽다보면 구례의 이야기를 접하게되고 구례의 매력에 빠지게 될 것입니다. 유독 붉은 단풍이 눈에 띄는 시의 동산에서 시도 감상하고 마지막 단풍을 느껴보세요.

#구례 #화엄사 #시의동산 #김인호시인 #구례사람들눈빛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수사관의 질문 "콘돔 낄 사이에 왜 안 도망갔나?"
  2. 2 김성태·김관영 "조국 해임 안 하면, 국회 일정 보이콧"
  3. 3 이장우 "사립유치원 왜 안 만나냐", 유은혜 향해 호통
  4. 4 "성령이라는 이재록을 위해, 그들은 날 또 죽였다"
  5. 5 한국당 의원-한유총 "내 재산 왜 맘대로 못하나, 공산국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