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채용비리 의혹' 함안군보건소장 영장 기각

창원지방법원 마산지원 "법리다툼, 증거인멸 우려 없다"

등록 2018.11.09 17:48수정 2018.11.09 17:48
0
원고료주기
a

경남 함안군청. ⓒ 윤성효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전 함안군보건소장 A(56)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었다. 창원지방법원 마산지원 남혜영 판사는 9일 오후 A씨에 대한 영장을 기각했다.
 
남 판사는 "법리 다툼이 있고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기각 사유를 밝혔다.
 
경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5일 A씨를 업무방해 협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벌였다.
 
A씨는 2015년부터 올해까지 기간제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면접 불참자를 뽑거나 채용 과정을 일부 생략하는 등 정당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혐의를 받아왔다.
 
경찰은 함안군보건소와 함안군청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제기된 불법 의혹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투기, 그럼 고맙다 해야 하나" - "'고맙다 손혜원' 외칠 날 온다"... 목포는 지금 토론중
  2. 2 한혜진이 남몰래 그동안 벌인 일들... 박수가 절로 나온다
  3. 3 홍준표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는 김일성 회고록에 나온 말"
  4. 4 그림 같은 전원주택서 농사? 그 생각 접으세요!
  5. 5 3·1운동과 임정 수립 100돌, 안익태의 '애국가'를 어찌할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