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처음학교로'불참 유치원 강력 제재

학급운영비 지원 배제 및 감사

등록 2018.11.09 18:09수정 2018.11.09 18:09
2
원고료주기
대전교육청이 '처음학교로'에 불참하는 사립유치원을 강력 제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9일 대전교육청은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 사립유치원의 참여가 저조함에 따라 미참여 유치원에 강도 높은 행·재정 불이익을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일 개통된 '처음학교로'는 학부모 편의성과 유아선발의 공정성을 위해 마련됐지만, 대전지역 사립유치원 167원 중 17원(10.1%)만이 참여하는 등 학부모들의 불편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대전교육청은 '처음학교로'의 실효성과 학부모의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불참 사립유치원에 강력한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

대전교육청은 '처음학교로' 참여유치원에는 2019년 교육부의 학급운영비 인상분(학급당 월 15만원 내) 및 교육청의 80명 이하 원비동결 유치원 학급운영비 월10만원 계속 지원, 공모사업 허용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반면 불참유치원에는 이러한 지원을 배제하고, 우선적으로 감사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대전교육청은 현재 사립유치원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유치원입학관리시스템 사용 등록기간을 당초 지난달 31일에서 오는 15일까지 연장할 예정이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수사관의 질문 "콘돔 낄 사이에 왜 안 도망갔나?"
  2. 2 김성태·김관영 "조국 해임 안 하면, 국회 일정 보이콧"
  3. 3 이장우 "사립유치원 왜 안 만나냐", 유은혜 향해 호통
  4. 4 "성령이라는 이재록을 위해, 그들은 날 또 죽였다"
  5. 5 한국당 의원-한유총 "내 재산 왜 맘대로 못하나, 공산국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