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원책은 이제 자연인"... 전 변호사, 기자회견 예고

[현장] 김 비대위원장 "당 기강 흔들리는 것, 두고볼 수 없었다"...인사 청탁은 부인

등록 2018.11.12 10:23수정 2018.11.12 10:29
9
원고료주기
 
a

입장하는 김병준-김성태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 남소연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이 전원책 변호사를 조직강화특별위원회(아래 조강특위) 위원에서 문자 해촉했지만, 갈등의 불씨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전 변호사는 이제 자연인"이라고 선을 그었고, 전 변호사는 오는 14일 기자회견을 예고한 상태다.

"전원책은 이제 우리 당과 관계가 끊어진 자연인"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12일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조강특위 문제로 당원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면서도 "살다보면, 또 일을 하다 보면 비바람도 치고 태풍도 몰려온다"면서 이미 끝난 일로 치부했다.

이어 "어떤 경우에도 당의 기강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라며 "당의 기강이 흔들려서는 어떤 쇄신도, 혁신도 불가능하다"라고 전원책 변호사 해촉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기자회견에서 무슨 말을 할지 제가 알 수는 없다"라며 "이미 해촉한 상황이고, 우리 당과는 이제 관계가 끊어진 자연인"이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전 변호사가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기자회견을 하는데,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나 전원책 변호사가 김병준 위원장의 '인사 청탁'이 있었다는 주장한 데 대해서는 "상식적으로 생각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조강특위 인사가 어렵게 되니까, 원활하지 않으니까 당에 추천된 인사 두 분의 명단을 드린 적이 있다"라며 "저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다. 일면식도 없고, 전화 한 통화 해본 적 없다"라고 해명했다.

김 위원장은 "그 분들은 전원책 변호사와 굉장히 가까운 분들"이었다며 "가까운 분들 써서 인사를 다시 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했는데, 전원책 변호사가 안 하신다고 해서, 안 하시면 안 하시는 대로 빨리 인사를 해달라고 부탁했다"라고 부연했다. 그는 "제가 아무 관계도 없는, 모르는 분들의 인사를 강요할 이유가 있겠는가"라고 기자들에게 되물었다.

"당 기강 흔들리는 상황, 두고볼 수 없었다"

김병준 위원장은 "조강특위의 본위가 무너지고, 비대위를 비롯해 당 기강이 무너진 상황에서는 어떤 혁신도 불가능하다"라며 "당의 전체 기강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더 이상 두고볼 수 없었다"라고 해촉의 배경을 재차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전원책 변호사의 후임으로 조강특위 위원을 영입하는 문제에 대해 "제가 지금 이야기 드리는 게 적절치 않다"라고 물러섰다. 그는 "제가 조강특위에 전례 없는 권한을 드리겠다고 한 건 여전히 유효하다"라며 "그런만큼 조강특위 안에서 이야기가 나와야 하고, 외부위원들이 의견이 대단히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 분들 조강특위 외부위원들 의견을 아직 못 들었기 때문에 제가 지금 드릴 말씀이 없다"라며 자리를 떠났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