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꾸준히 한 흡연 남성, 금연의지 2.6배 높아

운동과 담쌓게 지내는 흡연 남성의 금연의지 비율은 16.6%에 불과

등록 2018.11.12 12:04수정 2018.11.12 12:04
1
원고료로 응원
운동을 꾸준히 하는 흡연 남성의 금연 의지가 운동을 등한시하는 흡연 남성보다 2.6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전체 흡연 남성 5명 중 1명만이 금연 의지를 갖고 있었다.

고려대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조경환 교수팀은 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59세 흡연 남성 70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팀은 흡연 남성을 20분 이상의 격렬한 운동을 주 3일 이상 하거나 30분 이상의 중간 강도 운동을 주 5일 이상 한 그룹, 격렬한 운동과 중간 강도 운동을 모두 한 그룹, 운동과는 담을 쌓고 지낸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나눴다. 하루에 앉아서 지낸 시간을 기준으로 다시 좌식행동 시간 5시간 미만 그룹과 5시간 이상 그룹으로 분류했다.

전체 연구 대상 남성 중 금연 의지가 있는 남성은 18.9%(132명), 금연의지가 없는 남성은 81.1%(568명)였다.

특히 운동 등 신체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남성 중 금연의지를 가진 사람은 16.6%에 불과했다. 격렬한 운동 또는 중간 정도 운동을 하는 남성의 금연의지 비율은 25.8%였다. 격렬한 운동과 중간 정도 운동을 모두 하는 남성의 금연의지 비율은 35.2%로 가장 높았다. 운동을 꾸준히 하고 좌식행동 시간이 5시간 미만인 남성의 금연의지 비율은 운동을 멀리 하면서 좌식행동 시간이 5시간 미만인 남성에 비해 금연의지가 2.7배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운동을 하고 좌식행동 시간이 짧은 흡연 남성이 그렇지 않은 흡연 남성에 비해 금연의지가 높았다"며 "이는 운동 등 신체활동이 심리적 보상을 한 덕분으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고강도의 운동 등 신체활동이 청소년의 흡연가능성을 낮춘다는 것은 이미 기존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이는 흡연을 통해 얻을 수 있는 보상을 운동 등 신체활동을 통해 대신 얻게 됐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성인에서도 흡연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심리적 보상을, 운동으로 대신 얻게 돼 금연의지가 높아진 것"으로 지적했다.

운동 등 신체활동은 우울과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효과도 있다. 성인의 운동은 흡연에 대한 갈망, 금단 증상, 부정적 감정도 줄여준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에도 실렸습니다. (저작권 © '당신의 웰빙 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당신의 웰빙코치 '데일리 푸드앤메드'(www.foodnmed.com)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을 보고 유럽이 땅을 치며 분루 삼키는 이유
  2. 2 "난리난다! 한국 대통령이 스웨덴 총리처럼 말했다면"
  3. 3 "박사님, 성매매 해보셨죠?" 이분도 또 출마했습니다
  4. 4 "세계 대공황 가능성... 이 기회 새로운 사회 시스템 만들어야"
  5. 5 이재명, '배민 불매 운동' 독려... "국민 무시한 기업의 말로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