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오는 23일 '반도체 백혈병' 공식 사과할 듯

김기남 사장, 삼성-반올림 협약식서 사과문 발표 예정

등록 2018.11.14 07:21수정 2018.11.14 07:21
0
원고료주기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삼성전자가 오는 23일 '반도체 백혈병' 분쟁과 관련한 사과문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백혈병 등의 질환을 반도체·LCD 제조와 관련된 직업병으로 볼 것인지를 놓고 무려 10년 이상 지속했던 양측의 분쟁이 완전히 끝나게 됐다.

14일 분쟁 당사자들에 따르면 이달 초 중재안을 발표했던 '반도체 사업장에서의 백혈병 등 질환 발병과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한 조정위원회'(이하 조정위)가 삼성전자 및 피해자 대변 시민단체 '반올림'에 중재안 이행 합의 협약식 날짜로 이달 23일을 제안했다.

반올림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피해자 가족 및 삼성전자 등의 내부 일정 조율 때문에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23일에 협약식이 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협약식에서 중재안의 권고대로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중재안은 사과의 주체에 대해 '삼성전자 대표이사' 정도로만 밝혔으나, 관련 사업 부문을 감안해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DS사업부문 김기남 대표이사가 사과문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번 사과문에서 위험에 대한 충분한 관리가 이뤄지지 못했던 점을 인정하는 수준의 사과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재안에 따라 삼성전자는 협약식에서의 사과문 낭독 외에도 회사 홈페이지에 주요 사과 내용과 지원보상 안내문을 게재할 예정이다.

또 지원보상 대상자로 판정받은 반올림 피해자에게 최종 지원보상을 받는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삼성전자 대표이사 명의로 된 서신 형식의 사과문을 우편 등의 방법으로 개별 전달하게 된다.

협약식 이후 양측은 이르면 연내, 늦어도 1월 초부터 구체적인 지원보상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지원보상 업무를 담당할 독립적인 제3의 기관을 삼성전자와 반올림이 합의 아래 선정해 운영하고, 전문가·변호사·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별도 지원보상위원회가 이 과정을 감독하게 된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걱정스러운 황교안 호감도...1위 이낙연·2위 심상정
  2. 2 무릎 꿇린 전두환 동상, 손으로 맞고 발길에 차이고
  3. 3 [단독] 허위 학력 최성해 '총장자격' 박탈? 교육부 결정 임박
  4. 4 임은정도 언급한 '유재수 사건', 조국은 어디까지 관여했나
  5. 5 '문재인 정부마저...' 충격적인 제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