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자리 떠나는 여자컬링 '팀킴' 선수들

등록 2018.11.15 15:29수정 2018.11.15 15:29
0
원고료주기
a

[오마이포토] ⓒ 이희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전 한국여자컬링팀 대표선수들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 호텔에서 최근 화재가 된 김경두 감독 등 지도자들의 부당한 대우에 대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 선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이희훈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