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자리 떠나는 여자컬링 '팀킴' 선수들

등록 2018.11.15 15:29수정 2018.11.15 15:29
0
원고료로 응원
a

[오마이포토] ⓒ 이희훈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전 한국여자컬링팀 대표선수들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 호텔에서 최근 화재가 된 김경두 감독 등 지도자들의 부당한 대우에 대한 기자회견을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 선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국내언론이 외면한, G7에 한국이 초대된 진짜 이유
  2. 2 올림픽 강행 일본, 각 가정으로 배달된 황당 우편물
  3. 3 그땐 노무현 탓이라더니, 이젠 모든 게 문재인 탓?
  4. 4 문 대통령, 1730년대 지도 보고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소중한 사료"
  5. 5 언론 효과? 윤석열 후광?... 부인 사업에 협찬사 왜 늘었을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