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인에게만 최저임금" "물도 안 줌" 한인사장에게 당한 일들

[법 안 지키는 한식당 ②] 한인식당 노동자들의 증언

등록 2018.11.22 17:59수정 2018.11.22 17:59
3
원고료로 응원
* 이 기사는 [법 안 지키는 한식당 ①] "독일에서 핫하다는 한식, 하지만 '한국인 사장'은..."에서 이어집니다.
 

괴팅겐 거리 풍경 대학도시로 유명한 독일 괴팅겐 거리 풍경. (기사와는 관련 없는 자료사진) ⓒ 신향식


다음은 라이프치히할레한인학생회와 유학생커뮤니티 과방이 함께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직접 밝힌 개개인들의 경험담입니다. 설문조사는 2018년 1월 온라인 구글 설문조사 폼을 통해 실시하고 총 79명이 응답했습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분들의 보호를 위해서 작성자는 물론 해당 업소의 이름과 장소를 밝히지 않습니다.

"노동청에 신고하지 않고, 월급도 한국 통장으로 입금."

"형식적인 계약서 내용 엄수 안 함, 고용주 사정에 따라 최저임금인 8.84유로를 받았던 사람들에게 6.5유로 지급, 취업비자를 줄 것처럼 이야기하며 희망고문, 약속된 날짜에 월급 안 줌, 화재 위험이 높은 가게에서 일을 시킴."

"6개월 무급 인턴 후 취업을 보장했으나, 인턴을 마치고 해고 당함."

"독일노동법에 따른 쉬는 시간이 지켜지지 않음. 손님이 많은 주말이나 연말의 경우에는 밥만 허겁지겁 먹고 10~11시간을 계속 일했음. 이 외에 고용인에 대한 부당사례는 아니나 전날 팔다 남은 스시를 다음날에 할인하여 당일 만든 것이라 속여서 팔았음. (이 점을 점장에게 건의하였으나 원래 장사가 그런 것이라고 함.)"

"수습 기간 5일 동안 시급 5유로, 이후 3개월간 시급 8유로(독일 최저시급 미만)로 받음. 팁은 전액 업주가 가짐. 물도 제공 안 함."

"최저임금 요구하는 알바생에게 최저임금은 '세전'기준이라고 말함."

"한국말을 알아듣지 못하는 현지 및 외국인 손님에게 한국말로 욕설."

"면접 후 하루 4.5시간(17:30~22:00) 근무하는 것으로 협의하고 일을 시작함. 일이 많을 때는 5시간 근무할 경우가 많았는데, 월급이 맞지 않음."

"사장 말하길 '하루에 얼마를 일하든 4시간으로 쳐서 계산한다'고 함. 다시 문제제기를 하자 '저번에도 얘기했듯이 4시간 동안 일한 시간만 계산하는 것이고, 그 이후의 근무 시간은 본인의 일이니 몇 시간을 더 일하든지 노동시간에서 빼는 게 독일법'이라고 말함. 그 외 '일 하면서 음료수 먹지 않았느냐, 그런 것도 다른 곳에서는 돈을 내고 먹어야 한다, 그리고 아직 팁 안 받지 않았냐, 나중에 그거 받으면 똑같은 거다'라고 말함."

"일을 그만둔 이후 임금을 안 주고 연락을 받지 않음. 연락하자 '누구냐'고 말함."

"여자 아르바이트생에게 '피아노 치는 애들은 엉덩이가 안 예쁘다'느니 '넌 얼굴에 색기가 있다', 다른 여자애를 가리키며 '넌 쟤 가슴 보면 부럽겠다'라는 등의 말을 한국사람만 알아 듣게 한국말로 함. 업장이 바빠지면 한국말로 욕설을 하거나 식기를 집어 던짐. 독일 여자 손님이 방문하자 '서양말 타 본 지가 얼마나 오래 됐는지 모르겠다'는 말을 모두가 듣게 말함."

"팁을 분배했으나 이상한 방식으로 분배함. 업주가 팁의 반을 가져가고 나머지 반에서 알바생들이 나눠 가짐. 업주 본인이 알바생 일당을 내니까 팁의 반은 본인이 가져야 한다고 주장."

"대답 안 한다고 플라스틱 바구니를 뒤통수에 집어 던지거나, 뜨거운 냄비, 튀김기 망 같은 걸 느닷없이 확 집어던짐. 나는 남자고 성격이 미련해서 오래 버텼지만 여자들한텐 엄청 더 독하게 굴었음. 나에게는 단순히 누구랑 자봤냐 이런 게 질문하는 말투로 물어봤지만, 여자들한테는 소리 꽥꽥 질러가면서 '이 X이 어디서 발뺌이냐, 너 누구랑 잤지?!' 하고 화를 냈다고 함."

"'독일 직원'에게는 최저임금 지급, 한국 직원에게는 안 줌."

"인력 필요할 때에만 쓰고 불필요해지면 가차없이 해고함. 계약서 없이 한 달 간만 고용하고 해고함. 그마저도 첫 일주일은 실습 명목으로 시급 5유로. 팁 없는 최저임금 주면서 본인들이 도시 내 '타 한인 식당'들보다 훨씬 더 나은 대우를 해준다고 함."
덧붙이는 글 독일 온라인미디어 플랫폼 '로이테(leutekorea.com)'에도 실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을 공부했다. 지금은 베를린에서 글을 쓴다.

AD

AD

인기기사

  1. 1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2. 2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3. 3 김대중에게만 남달랐던 전두환, 그럴 수 있었던 이유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5. 5 법원, '윤석열 사건' 1시간여 만에 심문 종료... 판사사찰 의혹 문건 공방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