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권센터, '계엄문건 지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에 현상금

"당장 법의 심판 받게 해야"… 현상금 3천만 원 걸고 시민 모금

등록 2018.12.03 11:13수정 2018.12.03 11:13
2
원고료주기
a

지난 7월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김인숙 군인권센터 운영위원장(가운데), 김형남 상담지원팀장 등 군인권센터 관계자들이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 문건과 관련해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등을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시민단체 군인권센터(아래 센터)가 계엄령 문건작성 의혹을 받고도 수사 당국의 출석 요구를 외면한 채 외국에 머물러온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에 대해 현상금 3천만 원을 내걸었다.

센터는 3일 보도자료를 내 "미국에서 도피 중인 조현천을 잡기 위한 현상수배에 3천만 원을 걸고자 한다. 이를 위해 시민 모금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센터는 조 전 사령관을 잡아 오는 사람에게 현상금을 주고, 소재를 파악하거나 중요한 제보를 한 사람에게 소정의 사례금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비용은 시민 모금을 통해 확보할 방침이다.

센터는 "합수단(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군·검 합동수사단)이 조현천을 설득하고 있다며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 심지어 국회로부터 미국에 체류 중인 조현천 형의 소재지에 관한 첩보를 확인하고도 접촉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현천은 탱크와 공수부대를 서울 시내에 배치해 시민의 생명을 위협하려 했던 내란범"이라며 "당장 법의 심판을 받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전 사령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선고를 앞둔 지난해 2월 '계엄령 문건작성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문건을 작성하도록 지시하고 이를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한 의혹을 받는다.

군과 검찰은 올해 7월 합동수사단을 꾸리고 수사에 나섰으나 핵심 피의자인 조 전 사령관이 미국에 머물며 출석 요구에 불응해 차질을 빚었다.

합수단은 지난달 23일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조 전 사령관에 대해 기소중지, 박 전 대통령과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등 '윗선'들에 대해서는 참고인 중지 처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데드크로스' 대통령 지지율? 여론분석전문가도 "처음 접해"
  5. 5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