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바다숲 조성사업' 신규 대상지 6곳 선정됐다

해양수산부, '2019년 바다숲 조성사업' 전국 24곳 신규 선정

등록 2018.12.06 13:17수정 2018.12.06 13:17
0
원고료주기
a

'바다숲'은 바다 밑의 해조류나 해초류가 무리지어 살고 있는 해역으로 태양에너지, 이산화탄소(CO2), 물을 이용하여 유기물을 생산해 그 산물을 어패류에 공급하는 등 바다 생태계의 근간을 형성하는 것이다. ⓒ 인천시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 바다숲 조성사업' 신규 대상지 선정된 24곳 가운데 인천지역 소재가 6곳(바다숲 3곳, 잘피숲 3곳) 뽑혔다.

이번 선정 사업은 옹진군 백령도, 대청도, 승봉도, 굴업도 해역에 국비 40여억 원을 투입해 490㏊의 바다숲과 잘피숲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바다숲은 지역당 11억 원, 잘피숲은 지역당 2억~4억 원이 지원된다.

'바다숲'은 바다 밑의 해조류나 해초류가 무리지어 살고 있는 해역으로 태양에너지, 이산화탄소(CO2), 물을 이용하여 유기물을 생산해 그 산물을 어패류에 공급하는 등 바다 생태계의 근간을 형성하는 것이다.

바다숲 조성 사업은 연안의 갯녹음 발생 해역과 바다숲 조성이 가능한 해역에 해중림초 시설, 자연석 시설, 잘피 이식 등을 통해 인공으로 해조숲을 조성하는 것으로 인천시에는 2011~2018년까지 국비 53억원을 투입해 6개소, 418㏊가 조성돼 있다.

정종희 인천시 수산과장은 "다각적인 노력으로 이룬 성과이니 만큼 지역 맞춤형 바다숲 조성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로 사업성과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상식이 통하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오늘 하루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삼각형으로 접힌 화장실 휴지에 대해 몰랐던 사실
  2. 2 노무현과 골프 한 번 안 친 부시가 봉하마을 찾는 까닭
  3. 3 그들은 노무현을 어떻게 조롱하고 망신줬나
  4. 4 [오마이포토] 조지 부시 팔짱 낀 노무현 대통령 손녀
  5. 5 '콘돔에 구멍 뚫자'는 남자들, 이걸 처벌 못 한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