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호 의원, 도시 재생 활성화 법안 발의

주거 환경 개선 필요한 정책 이주 지역 재생에 초점

등록 2018.12.06 15:27수정 2018.12.06 15:27
0
원고료주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국회의원(부산 해운대 을)이 정책이주지의 신속한 도시재생을 위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도시재생 선도지역의 지정 기준에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한 지역과 저층 고밀·기반시설 부족 상황인 정책이주지를 법 조항에 명시해 이들 지역의 신속한 도시 재생에 기여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윤 의원은 법이 통과되면 지역구인 반송·반여동 일대 주거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1968년 부산시의 정책 이주 지역으로 선정되면서 시내 수재민과 철도 주변 철거민들이 대거 이주해 들어온 이 지역은 그동안 주거 여건 개선을 바라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이 지역 외에도 토지주택연구원은 인구 50만 이상의 대도시에만 총 49개의 정책이주지가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윤 의원은 "법안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해 전국 각지에 있는 정책이주지의 주민들 부담은 최소화하면서 정책이주지의 주거환경개선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윤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여야 의원 23명이 공동발의에참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벌거벗은 남자들 사이를 휙휙, 저 아줌마 누구야?
  2. 2 20년 함께 산 아내를 무연고사망자로 보낸 까닭
  3. 3 4인가족 한 달 식비가 45만원, 김치만 먹냐고요?
  4. 4 방탄소년단이 춘 '삼고무' 누구의 것인가
  5. 5 임기 마지막 날, 웃다가 운 김성태 "여당 나 그리워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