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한국당, 예산안 처리 잠정 합의... 선거제는 빠져

여야 원내대표 회동서 결론…의총 열어 추인 작업

등록 2018.12.06 15:39수정 2018.12.06 15:39
0
원고료주기
 
a

여야 예산안 처리 잠정 합의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6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과 회동을 마친 후 예산안 처리 잠정합의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예결위 간사, 홍 원내대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장제원 예결위 간사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차지연 이슬기 기자 =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6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잠정 합의했다.

바른미래당이 선거제 개혁을 예산안 처리의 전제 조건으로 내건 입장을 굽히지 않은 가운데 거대 양당이 예산안 처리에 의견을 함께했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오후에 만나 내년도 예산안 처리 문제를 논의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해 한국당과 민주당은 잠정적 합의를 했다"며 "오늘 오후 4시 30분에 공식 합의 내용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민주당과 예산안 처리에 잠정 합의를 했다면서 "각 당 의원총회에서 내용을 보고하고 의원들의 추인을 받아야 하는데, 의원 추인이 실패하면 잠정 합의는 효력을 바로 상실하는 것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각각 오후 3시와 오후 3시 30분에 의총을 열어 잠정 합의문의 추인을 시도한다.

합의 내용이 두 당의 의총을 무사히 통과하면 두 당의 주도로 이르면 7일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협상이 끝나기 전 먼저 나와 "선거제가 있는 합의문을 던져놨다"며 "두 당이 이제 알아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벌거벗은 남자들 사이를 휙휙, 저 아줌마 누구야?
  2. 2 20년 함께 산 아내를 무연고사망자로 보낸 까닭
  3. 3 4인가족 한 달 식비가 45만원, 김치만 먹냐고요?
  4. 4 방탄소년단이 춘 '삼고무' 누구의 것인가
  5. 5 임기 마지막 날, 웃다가 운 김성태 "여당 나 그리워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