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LA 한인타운 공립학교 외벽에 그려진 '욱일기 벽화' 지운다

LA통합교육구, 지역사회 보호 명분 내세워 방학기간 삭제하기로

등록 2018.12.07 07:21수정 2018.12.07 07:21
0
원고료주기
캐나다 중고교 욱일기 항의청원 이어 한인 커뮤니티 '공분' 표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 있는 공립학교인 로버트 F.케네디 커뮤니티스쿨 체육관 외벽에 그려진 '욱일기' 문양 벽화가 한인 커뮤니티의 노력 끝에 지워지게 됐다.

LA통합교육구(LAUSD)의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지역 교육감(슈퍼인텐던트)은 6일(현지시간) 이 학교 도서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한인 커뮤니티의 지적에 공감하고 지역사회와 학교를 보호하기 위해 그동안 논란이 있던 벽화를 겨울방학 기간에 걸쳐 삭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르티네스 교육감은 "역사의 교훈을 인식하고 상처를 치유해야 한다는 한인 커뮤니티의 견해에 공감한다"라고 말했다.

문제의 벽화는 2016년 이 학교 벽화 축제 때 화가 뷰 스탠튼이 체육관 외벽에 그린 것이다. 욱일기 문양이 사람과 야자나무를 감싸고 있는 형상이며 멀리서 보면 붉은색 욱일기 문양만 돋보인다.

LA 한인사회에서는 그동안 한인 학생들도 많이 다니는 공립학교 건물 외벽에 욱일기 문양의 벽화가 그려진 데 대해 공분을 표출해왔다.

벽화 제거 작업을 추진해온 윌셔커뮤니티연합의 정찬용 회장은 "미국 헌법상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지만, 증오를 부추기는 자유까지 허용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일제 식민의 역사, 제국주의 미명 하에 자행된 일본군 성노예 만행 등을 연상하게 하는 욱일기 문양을 철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윌셔커뮤니티연합 관계자는 "문제의 벽화는 학생들이 등하교하면서 늘 바라보게 된다"면서 "알게 모르게 학생들의 마음속에 욱일기 문양을 친숙한 것으로 받아들이게 하는 것이며, 이는 일본의 교묘한 역사 물타기의 하나로 볼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 벽화는 한인타운 중심가인 8가에서 바라보면 여러 학교 건물 사이로 욱일기의 붉은 문양이 도드라지게 나타나는 형태로 보인다.

윌셔커뮤니티연합은 벽화 삭제 이후에 빈 외벽에 어떤 내용의 벽화를 다시 그릴지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캐나다의 한 중등학교 교실에 내걸린 욱일기가 한인 학생들의 항의 청원 끝에 떼어진 사례가 알려지기도 했다.

밴쿠버 랭리지역 월넛 그로브 중고교 재학생 문병준(9학년) 군이 청원사이트에 욱일기 제거를 요청했고 학교 측이 항의를 받아들여 제거 조처를 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국회의원도 말한 "조국 딸 포르쉐"가 '벤츠'로 바뀐 이유
  2. 2 예상 밖 초강수... '지소미아 절충' 시 역공 빌미 고려
  3. 3 "조국 후보자가 청문회 전 사퇴하지 않기를 바란다"
  4. 4 우리가 '진보주의자' 조국에게 원했던 것은
  5. 5 '조국 블랙홀' 호재 한국당, 청문회 안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