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오늘 또 동료를 잃었습니다

태안화력 청년 하청노동자 사망... '죽음의 외주화' 중단해야

등록 2018.12.12 09:45수정 2018.12.12 10:12
0
원고료주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왼쪽 손바닥을 펴보세요. 사람의 손금엔 '시'라고 쓰여 있어요.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투기, 그럼 고맙다 해야 하나" - "'고맙다 손혜원' 외칠 날 온다"... 목포는 지금 토론중
  2. 2 탈당 선언한 손혜원 "제 인생 걸겠다"
  3. 3 홍준표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는 김일성 회고록에 나온 말"
  4. 4 "농구부 감독이 여학생들 유린... '스포츠 캐슬' 10년째 그대로"
  5. 5 한옥에서의 첫날밤, 이런 풍경을 꿈꾸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