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아프지 않기 위해 또 경쟁해야 할까요?

의대생이 생각하는 제주도 녹지병원 문제

등록 2018.12.16 20:10수정 2018.12.16 20:26
0
 
 

최근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영리병원인 녹지병원의 개업 승인 여부를 둘러싸고, 보건의료계 및 시민사회계에서 많은 이야기가 오고 갔습니다.

부산지역 의과대학 연합 동아리 '라포(rapport)' 에서, 녹지병원을 둘러싼 중요 쟁점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덧붙이는 글 부산 의과대학 연합 동아리 라포는 2017년 부터 결성되어, 사회적 약자와 비정규직 노동자의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공부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부산 동구지역 쪽방상담소와 함께 '건강마을 만들기'를 실천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정의당의 가장 큰 위협은 안철수...조국 사태 '오락가락' 뼈 아프다"
  2. 2 정세균 총리가 '민생염장 막말쇼' 했다? 상점 주인 "언론, 왜곡보도"
  3. 3 퇴사 후 캐나다 1년 살기, 딱 하나 아쉬운 점
  4. 4 여상규?최연혜? 결국 정운천 미래한국당으로...최소 5억 5천 확보
  5. 5 이상윤과 서장훈의 충돌... 나는 왜 서장훈에게 실망했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