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민박 특별점검 나서... 무신고·무허가 민박 허다

등록 2018.12.24 12:45수정 2018.12.24 12:52
0
원고료주기
 

강릉시청 전경 ⓒ 김남권


 
강원도 강릉시가 오늘(24일)부터 관내 농어촌 민박 629개소를 대상으로 일제 점검에 나선다. 그러나 이번 점검에는 강릉 해변에 위치한 적지 않은 무허가·무신고 숙박 업소들은 포함되지 않아 여전히 안전사고 사각지대라는 우려가 나온다.

강릉시는 농어촌민박의 안전시설 위험 및 불법요소를 식별하고 이를 시정하기 위해, 오늘부터 내년 1월 31일 까지 지역 내 모든 농어촌민박 시설을 대상으로 특별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 점검은 지난 18일 강릉 펜션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한 사후 조치에 일환이다. 강릉시는 특히 내년 초 새해맞이로 많은 관광객이 머무를 것으로 예상되는 해변 숙박업소들의 대해서는 오는 28일까지 우선 점검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이번 합동점검은 강릉소방서, 한국전기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강릉보건소에 의해 실시되며, 집중 점검항목은 ▲가스시설 배관 연결 상태와 가스 누출여부 ▲소방시설 설치상태와 관리실태 ▲피난시설과 방화시설 관리실태 ▲누전차단기 설치와 작동여부 등이다.

이번 점검 결과, 가벼운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바로잡고,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시설은 관계자에게 시정조치를 통보 할 계획이다. 강릉시는 당초 농림축산식품부 시행추진계획에 따라 최소 200곳을 표본조사방식으로 진행하면 되지만, 이를 확대해 지역 내 모든 농어촌 민박업소 629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번 특별 점검에서는 강릉 경포나 사근진 일원 해변에 위치한 무허가·무등록 민박(펜션)들은 포함되지 않아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 숙박업소 관계자에 따르면 "해변 쪽으로 있는 민박들이 민박이나 펜션이라는 이름으로 수십 곳이 운영되고 있지만 강릉시의 관리 손길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등록된 업소들은 그나마 형식적으로라도 점검이 이루어지고 관리가 되기 때문에 사정은 낫지만, 무신고는 업소들은 사실 무방비 상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강릉시는 이런 무신고 숙박업소들에 대한 통계조차 없어 실태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강릉시보건소 관계자는 24일 통화에서 "이번 점검에서 무등록 민박업소들은 점검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점차 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무신고 업소들에 대한 통계는 가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가지고 있는 곳도 있고, 없는 곳도 있다. 그러나 무신고 업소들에 대한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며칠이면 파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원내대표 나경원의 한계 "이 정도까지만 하시죠"
  2. 2 40여 년 흡연자였던 나, 담배를 끊어 보니
  3. 3 현충원 대통령 명패 훼손 논란에 현충원장 "한국당 여성 당직자가 치웠다"
  4. 4 한국당에 동원되는 이장님들, 그들이 모르는 불편한 진실
  5. 5 기자 정신 높이자던 '조선일보'... 그런데 왜 그러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