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이름이 '무릉도원면', 정말 그렇네

강원도 영월의 겨울 풍경... 자연이 만들어낸 예술

등록 2018.12.31 08:51수정 2019.01.10 11:05
0
원고료주기
영월엔 이름을 바꾼 면이 여럿이다. 하동면은 김삿갓면으로 신천면은 한반도면으로 바꾼 데 이어 수주면은 이제 무릉도원면이 되었다. 원래 수주면에 무릉리와 도원리가 있었다. 법흥사 가는 길, 요선정 아래 강에는 돌개구멍이 있다. 여러 차례 왔었는데 이렇게 한겨울에 오기는 처음이다. 연일 이어진 한파에 강 가장자리는 얼음이 두껍게 얼었다. 하얀 바위와 얼음이 제법 잘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만든다. 
 

겨울 강영월 요선정 ⓒ 박영호

   

돌개구멍돌 안에 돌이 들어가 굴러서 생긴 구멍 ⓒ 박영호

   

돌개구멍겨울 강 ⓒ 박영호

   

겨울풍경강이 제법 두껍게 얼었다. ⓒ 박영호

   

요선암요선정은 절벽 위에 있다. ⓒ 박영호

 

돌개바위요선정 아래 ⓒ 박영호


돌개구멍은 물살이 아주 빠른 강에 나타난다. 물살에 떠밀려 온 작은 돌이 큰 바위에 난 작은 구멍에 들어가 물살에 소용돌이치면서 구멍을 크게 만들어서 생겨난다고 한다. 엄청난 세월을 간직한 풍경이라 생각하니 느낌이 더욱 새롭다. 바뀐 이름대로 무릉도원이 따로 없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조국 비난하던 나경원, 그를 둘러싼 자녀 의혹 7가지
  3. 3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