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고산 윤선도의 이상향을 찾아가는 보길도 가는 길

보길도를 뭍과 다르게, 낯설게 만드는 난대성식물을 마주하다

등록 2019.01.10 17:38수정 2019.01.10 17:38
0
원고료주기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전남 완도군 보길도를 향합니다. 고산 윤선도의 이상향으로 유명한 보길도. 고산을 처음 접한 이후 언젠가 꼭 한 번 가보리라 마음먹은 지 근 20년 만에 향하는 발걸음입니다.

보길도로 향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완도에서 배를 타거나 해남 땅끝마을에서 배를 타야 하죠. 완도의 경우 완도항이 아니라 섬의 반대쪽에 있는 화흥포항을 이용해야 하는데 화흥포항까지는 따로 대중교통이 없습니다. 대신 셔틀버스가 완도버스터미널에서 뱃시간에 맞춰 출발하니 잘 알아봐야 합니다.

완도와 해남에서 배를 타도 곧장 보길도를 갈 수는 없습니다. 2008년 보길대교가 생긴 이후 배들은 모두 보길도 위의 노화도 까지만 갑니다. 그곳에서 다른 교통편을 이용해 보길도로 가야 하지요. 완도에서 출발한 이는 노화도 동천항에서 보길도까지 운행하는 셔틀버스를, 해남에서 출발한 이는 노화도 산양진항에서 보길도까지 택시를 타야 합니다. 셔틀버스 비용은 1천 원, 택시비용은 1만 원 정도 됩니다.

이번 여행에서는 동천항-보길도 간 셔틀버스가 고장 났었는데요, 보길도의 택시 한 대가 버스를 대신하여 그 금액으로 여행객들을 실어 나르고 있었습니다. 보길도의 택시는 총 5대라고 하는데, 주민들끼리 협의하여 버스가 고장 났을 때는 그렇게 대처한다고 합니다. 좁은 섬의 공동체가 살아있으니 가능한 일이겠지요.

섬의 대부분이 산인 보길도와 달리 창밖으로 보이는 노화도는 평지도 많고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기사님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보길대교가 생긴 이후 보길도로 가던 관광객들이 노화도에도 유입되어 요즘에는 노화도 주민들도 그와 관련된 사업을 좀 더 한다고 하네요. 어찌 보면 보길도 주민들에게는 손해인 듯 하지만, 그만큼 노화도를 오고가는 배편이 늘어 총량은 비슷해 보였습니다.

드디어 보길도 도착.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한반도에서 보기 힘든 난대성 식물들입니다. 그것들은 보길도를 뭍과 다르게, 낯설게 만드는 존재들인데요, 어쩌면 고산은 그와 같은 난대림을 보며 이상향을 꿈꾸기 시작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산에 올라 섬이 연꽃 모양의 이상향이라며 부용동이라 칭했다 하니 불교의 영향도 있었겠죠.

자, 그럼 다음 편에는 고산이 조성한 우리 나라 3대 정원 중 하나인 세연정을 살펴보겠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투기, 그럼 고맙다 해야 하나" - "'고맙다 손혜원' 외칠 날 온다"... 목포는 지금 토론중
  2. 2 탈당 선언한 손혜원 "제 인생 걸겠다"
  3. 3 홍준표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는 김일성 회고록에 나온 말"
  4. 4 "농구부 감독이 여학생들 유린... '스포츠 캐슬' 10년째 그대로"
  5. 5 한옥에서의 첫날밤, 이런 풍경을 꿈꾸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