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다음엔 나도 김정은 만나야... 북한과 소통하고 있어"

북일정상회담 의지 거듭 강조... "북한과 다양한 수단으로 소통"

등록 2019.01.11 11:24수정 2019.01.11 11:24
0
원고료주기
a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자료사진) ⓒ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거듭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10일(현지 시각) 영국을 방문한 아베 총리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남북·북미정상회담에 이어) 다음에는 나도 김 위원장과 마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일정상회담은 시점을 비롯해 아직 정해진 것이 전혀 없지만 주중 일본대사관을 비롯해 다양한 수단을 통해 북한과 소통하고 있다"라며 "협상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어 자세한 언급은 삼가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와 메이 총리는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폐기의 필요성을 확인했다"라며 "이를 위해 유엔 회원국들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에 동참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메이 총리도 영국 호위함의 일본 추가 배치를 발표하며 "역내 갈등을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대북제재 이행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북일정상회담 등 제안... 북한은 '과거사 청산 우선'

아베 총리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귀환,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워 북일정상회담과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 등을 제안하고 있으나, 북한은 과거사 청산이 우선이라며 거부하고 있다.

지난 2018년 9월 유엔 총회 연설에서 아베 총리는 "북한과의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지향하는 일본의 방침은 변함없다"라며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상호불신의 껍질을 깨고 새로운 시작을 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언론은 지난 2018년 11월 아베 총리의 최측근이자 일본 정보당국 수장인 기타무라 시게루 내각 정보관이 몽골에서 북한 고위 관리와 극비리에 회담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으나 공식적인 성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자택 구금 수준'이라더니... 만나고 싶은 사람 다 만나는 MB
  2. 2 문재인정부 1호 '간첩' 사건... "이런 식이면 정상회담 왜 하나?"
  3. 3 "집에 가자, 엄마 기다리는 집에 가자"
    세월호 아이들 끌어안은 잠수사의 죽음
  4. 4 '개독교'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5. 5 윤석열이 불편한 한국당..."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발언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