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관방장관 "문 대통령, 한국 책임을 일본에 전가... 유감"

강제징용 배상 관련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발언 비판

등록 2019.01.11 13:44수정 2019.01.11 13:46
1
원고료주기

문재인 대통령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일본 NHK 뉴스 갈무리. ⓒ NHK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관렴 발언에 "매우 유감"이라면서 반발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11일 스가 장관은 정례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나온 발언에 대해 "한국 측의 책임을 (일본에) 전가하려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한일 청구권 협정은 사법부를 포함해 당사국 전체를 구속하는 것"이라며 "지난해 한국 대법원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확정하면서 한국 측에 의한 협정 위반 상태가 만들어졌으니 이를 바로잡고 책임을 져야 하는 것도 당연히 한국 측"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한국 정부가 현재까지도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원고(강제징용 피해자) 측에 의해 일본 기업 자산 압류가 진행되는 것은 매우 심각한 일"이라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최근 한국에 요청한 한일 청구권 협정 협의 요청과 관련해 "한국 측이 성의를 갖고 응할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다만 일본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향후 상황을 보면서 검토할 것"이라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문재인 대통령 "일본, 더 겸허한 입장 가져야"

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과 관련한 한일 관계 악화에 대해 "일본 정부가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라며 "일본 정치 지도자들이 (이 문제를) 자꾸 정치 쟁점화해서 확산시키는 것은 현명한 태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요청한 신일철주금(옛 신일본제철)의 한국 내 자산 압류 신청을 받아들이자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관한 정부 간 협의를 한국 정부에 공식 요청했다. 또한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한국 제품 추가 관세 부과 등도 거론하며 압박을 가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나란히 암선고 받은 부부 "삼성생명이 이럴 줄이야"
  2. 2 평양서 본 놀라운 풍경 "저 외국인은 누구길래..."
  3. 3 "문재인 정부, 더 좌파적으로 가야
    복지 획기적으로 늘려 국민들이 느낄 수 있게"
  4. 4 죽기 전 아들 저주? 실제 선조-광해군이 나눈 대화는...
  5. 5 '말모이' 실제 주인공, 이극로 선생의 눈물겨운 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