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등신목' 모과나무 기둥에 기대어

구례 화엄사 구층암에는 매우 특별한 모과나무가 있다

등록 2019.01.11 14:40수정 2019.01.11 14:40
0
원고료주기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 임세웅


구례 화엄사 구층암에는 두 그루 다섯 기둥인 모과나무가 있습니다. 천불전 앞 두 그루의 모과나무는 1936년 큰 태풍으로 쓰러지기 전까지 수백 년간 천분의 부처님께 향긋한 향을 공양했던 모과나무로 그냥 버릴 수가 없어 자연스러운 모습 그대로 요사채의 기둥으로 만들었습니다.

살아서는 향긋한 향을 공양했고 죽어서는 등신목이 되어 요사채의 처마를 받치는 기둥이 된 모과나무는 이제 구층암을 찾는 이들이 마시는 차의 향을 공양 받고 있습니다.

등신목이 되어 요사채를 굳건히 받치고 있는 모과나무 기둥은 힘든 이들에게 어깨를 기댈 버팀목이 되었습니다.

화엄사 구층암에 가시거든 살아서는 향 공양을, 죽어서는 등신목이 된 모과나무에 기대어 근심을 덜어 보시길 바랍니다.

#구례 #화엄사 #구층암 #모과나무기둥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올 여름 휴가, 여기 어때요?

AD

AD

인기기사

  1. 1 '섹스 얼마나 해봤냐'는 질문, 왜 들어야 하죠?
  2. 2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기관, 2년 연속 '대통령'
  3. 3 세탁기 없앴더니... 뜻밖의 변화 4가지
  4. 4 "독립군 살육 백선엽이 국군 아버지? 현충원 안장 안 돼"
  5. 5 다시 설치된 애국당 천막... "끌려가서 밟혀" 용역, 응급실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