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시간째 조사받는 양승태 "기억 안 나, 실무진이 한 일"

검찰, 강제징용 소송·법관 블랙리스트 집중 추궁 중... 추가 비공개 소환할 듯

등록 2019.01.11 17:15수정 2019.01.11 17:16
7
원고료주기
a

'사법농단' 양승태, 대법원앞 회견사법농단 피의자로 검찰소환을 앞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소환 직전 서초동 대법원 정문앞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권우성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기억이 안 난다", "실무진에서 한 일이라 알지 못한다" 등의 답변으로 사법농단 관련 혐의를 대체로 부인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전 9시 30분 검찰에 출석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사법농단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4시까지 일제 강제징용 소송 관련 혐의를 신문한 수사팀은 이후부터는 이른바 '법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추궁하고 있다(관련 기사 : 알기 쉽게 정리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 혐의).

검찰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출석하면서 (기자회견에서) 부인 취지의 말을 하지 않았나"라며 "전체적으로 혐의와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취지의 진술을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양 전 대법원장의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건물 1522호에서 진행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조사에 앞서 검찰 고위 관계자와 티타임을 가졌고, 조사 과정의 영상 녹화를 요청해 검찰이 이를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대법원장의 신문은 박주성·단성한 부부장검사가 교대로 진행 중이다.

검찰은 추가 비공개 소환 조사도 계획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의 혐의가 워낙 방대해 단 하루 만에 조사를 마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검찰은 11일에는 일제 강제징용 소송, 법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된 신문만 진행하고 이후 조사에서 기타 혐의를 추궁할 예정이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의 자정 전 귀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오후 8시까지 조사를 마친 뒤 이후 조서 열람 시간까지 충분히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고문실을 유스호스텔로 꾸민 MB... "사람들이 이걸 알까?"
  2. 2 '이완영 아웃'이 재판 때문? 나경원의 이상한 평가
  3. 3 오죽하면... 경찰도 서울시도 "거기 갔다간 맞아죽어요"
  4. 4 '자택 구금 수준'이라더니... 만나고 싶은 사람 다 만나는 MB
  5. 5 "서울도 아닌데 최저임금 달라고?"... 지방 떠나는 청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