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낮에 '도끼 테러' 당한 민주노총

김천시청 앞 피켓 시위 도중 50대 남성 도끼 휘둘러

등록 2019.01.11 18:37수정 2019.01.11 19:29
2
원고료주기

[오마이TV] 대낮에 ‘도끼 테러' 당한 민주노총 ⓒ 민주노총


민주노총이 김천시청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피켓시위를 벌이던 중 50대 남성 A씨에게 '도끼 테러'를 당했다.

11일 오전 8시 30분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 조합원 6명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었다. 이때 도끼를 든 A씨가 나타나 피켓을 부수었다. 그는 노조원이 들고 있는 피켓을 빼앗아 도끼로 자르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전 8시 40분경 출동해 A씨를 특수협박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A씨는 농성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 등에 불만을 품어오다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영상 출처 : 민주노총 / 영상 편집 : 박소영)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방송팀에서 그래픽 담당을 맡고 있는 박소영입니다 :>!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투기, 그럼 고맙다 해야 하나" - "'고맙다 손혜원' 외칠 날 온다"... 목포는 지금 토론중
  2. 2 탈당 선언한 손혜원 "제 인생 걸겠다"
  3. 3 홍준표 "더불어민주당의 '더불어'는 김일성 회고록에 나온 말"
  4. 4 "농구부 감독이 여학생들 유린... '스포츠 캐슬' 10년째 그대로"
  5. 5 한옥에서의 첫날밤, 이런 풍경을 꿈꾸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