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연수 추태' 예천군의원, 6시간 반 조사 뒤 귀가

폭행 혐의 대부분 인정... 경찰, '상해죄' 적용 송치 검토중

등록 2019.01.12 00:01수정 2019.01.12 00:01
2
원고료주기
a

지난해 12월 해외연수 당시 현지 가이드를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종철 경북 예천군의원이 11일 오후 예천경찰서에 소환돼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 조정훈


해외연수 중 현지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한 박종철 경북 예천군의원이 11일 경찰에 출석해 6시간 30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경찰은 폭행 장면이 담긴 버스 안 CCTV와 고발장 등을 검토한 뒤 박 의원을 상대로 폭행 사실과 의도를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또 해외연수 경비를 부적절하게 사용했는지,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갔는지 여부도 조사 대상이었다. 

"가이드가 다른 의원 험담해 손찌검"

박 의원은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는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이드를 폭행한 이유에 대해선 "가이드가 다른 의원들 험담을 해 손찌검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의원에게 상해죄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박 의원은 조사실로 향하기 직전인 이날 오후 2시 57분께 포토라인에 섰을 때도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가이드를 폭행한 혐의를 인정하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인정한다"라고 답한 뒤 고개를 숙였다. 

자유한국당은 같은 날 중앙윤리위원회를 열고 박 의원에 대해 영구 입당 불허 결정을 내렸다.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에 대해서도 소속 군의원을 제대로 통솔하지 못했다는 책임을 물어 당원권을 정지시켰다.

또 김은수·강영구·신동은·조동인·신향순 등 한국당 소속 군의원 5명에 대해서는 "연수과정 중 물의를 일으켜 민심을 이탈케 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했다"는 이유로 경고 조치를 내렸다. 

박 의원은 사건이 언론보도로 알려져 논란이 커진 지난 4일 사과의 뜻을 밝히며 자유한국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당시까지만 해도 "가이드를 폭행한 적 없으며 손톱으로 긁은 것 같다"는 입장이었다. 후에 가이드를 주먹으로 폭행하는 CCTV 영상이 공개되면서 '거짓 해명'으로 또 한번 공분을 샀다. 

군민들은 예천군의회 전원 사퇴를 요구하며 연일 집회와 농성을 벌이는 중이다. 

[관련기사] 
경찰 출석한 '추태' 예천군의원..."폭행 인정, 반성한다"
"군의원 잘못 뽑아 죄송합니다" 예천군민들 108배 
'가이드 폭행' 예천군의원 제명 결정, 군민들은 "전원사퇴"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당에 200석 축복"... 한기총과 황교안의 잘못된 만남
  2. 2 이낙연 "죄다 니들 탓?"... 한국당에 한방 먹인 총리
  3. 3 한국당의 거짓말 보여줄 11장의 사진, 내가 다 보았다
  4. 4 '버닝썬'에 대한 고등학생들의 일침, 섬뜩한 예언
  5. 5 "들을 거 없어!" 윤소하 연설 3분 만에 집단 퇴장한 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