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새해를 맞아 올해 첫 소 경매가 열렸다

등록 2019.01.12 12:12수정 2019.01.13 11:15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최승태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올해 첫 소 경매가 삼척시 미로면 동해삼척태백축협 소 경매장에서 열렸다.
 

ⓒ 최승태


이른 새벽부터 우시장을 찾은 축산농가와 소장수들은 경매에 나온 황소와 암소, 송아지들을 골고루 살펴보며 맘에 드는 소를 찾기 위해 동분서주 했다.
 

ⓒ 최승태


이날 경매에 나온 소는 400여 마리로 축협직원들이 정해둔 선별 기준에 따라 입찰 하한가가 매겨졌다. 이를 통한 치열한 입찰 끝에 새 주인들이 정해졌다.
 

ⓒ 최승태


지난 2018년 12월 기준 소들의 평균 시세는 수송아지 346만 원, 암송아지 277만 원, 번식우는 381만 원에 거래 됐다.
 

ⓒ 최승태

 

ⓒ 최승태

 

ⓒ 최승태

 

ⓒ 최승태

 

ⓒ 최승태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원도 삼척에서 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역의 이야기를 널리 알리고자 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당에 200석 축복"... 한기총과 황교안의 잘못된 만남
  2. 2 이낙연 "죄다 니들 탓?"... 한국당에 한방 먹인 총리
  3. 3 한국당의 거짓말 보여줄 11장의 사진, 내가 다 보았다
  4. 4 '버닝썬'에 대한 고등학생들의 일침, 섬뜩한 예언
  5. 5 "들을 거 없어!" 윤소하 연설 3분 만에 집단 퇴장한 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