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남북정상회담 빠를수록 좋다" 홍보 계속

서울남북정상회담 창원시민환영단, 지난해 12월 말 결성 뒤 다양한 활동 벌여

등록 2019.01.12 12:19수정 2019.01.12 12:20
0
원고료주기
a

'서울남북정상회담 창원시민환영단’의 홍보 활동. ⓒ 김정광


  
a

'서울남북정상회담 창원시민환영단’의 홍보 활동. ⓒ 김정광

 
"서울남북정상회담, 빠를수록 좋습니다."

'서울남북정상회담 창원시민환영단'이 만든 홍보물이다. 창원여성회, 통일촌, 경남대동문공동체, 교육희망창원학부모회 등 단체들로 구성된 창원시민환영단은 최근 창원시내 곳곳에 포스터를 붙이는 등 홍보활동을 벌이고 있다.

포스터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차량을 타고 가면서 손을 흔드는 장면의 사진을 넣었다. 창원시민환영단은 '서울남북정상회담 성사'가 되면 광화문에서 비슷한 장면이 연출되기를 바라고 있다.

특히 창원시민환영단은 매주 수요일마다 포스터 부착 등 다양한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다. 김정광 6·15창원본부 대표와 김기운 더불어민주당 창원의창지역위원장, 정혜숙 통일촌 사무국장 등이 지난 9일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창원시민환영단은 지난해 12월 말에 결성되었다. 이들은 당시 선언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5·1경기장 연설에서 북녘의 동포들은 뜨겁게 호응하였다. 이것은 남북지도자와 우리민족의 동질성을 확인하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이제, 남녘의 동포들이 답할 차례다"고 했다.

김정광 대표는 "지난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되지 못했지만, 올해는 반드시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지역에서도 다양한 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창원시민환영단에 참여하고 있는 '통일촌'은 14일 오전 10시30분 경남도청 별관 현관에서 "평양이 온다"는 제목으로 남·북·해외 기자들이 촬영한 북측 사진전 개막 행사를 연다.
 
a

'서울남북정상회담 창원시민환영단’의 홍보 활동. ⓒ 김정광

  
a

'서울남북정상회담 창원시민환영단’의 홍보 활동. ⓒ 김정광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원내대표 나경원의 한계 "이 정도까지만 하시죠"
  2. 2 40여 년 흡연자였던 나, 담배를 끊어 보니
  3. 3 현충원 대통령 명패 훼손 논란에 현충원장 "한국당 여성 당직자가 치웠다"
  4. 4 한국당에 동원되는 이장님들, 그들이 모르는 불편한 진실
  5. 5 기자 정신 높이자던 '조선일보'... 그런데 왜 그러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