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국제기구 압박에 '동해 표기' 한국과 협의하기로

IHO 요구에 한국과 협의 방침... "일본해가 유일" 주장도

등록 2019.01.19 15:25수정 2019.01.19 15:25
0
원고료로 응원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동해-일본해 병기 협의 관련 발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일본 정부가 '동해(East Sea)'와 '일본해(Japan Sea)' 병기와 관련해 한국과 협의하라는 국제수로기구(IHO)의 요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19일 일본 정부가 IHO의 요구를 받아들여 한국과 협의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했다. IHO는 전 세계 지도 제작 지침서로 사용되는 '해양과 바다의 명칭과 경계'를 오는 2020년 총회에서 개정하기 전 동해와 일본해 병기와 관련한 한일 간 협의를 요구해왔다.

일본은 그동안 협의를 거부해왔으나, 최근 IHO가 한국의 병기 요구를 받아들일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협의에 응한 것으로 보인다.

이 통신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해산, 한국 구축함의 자위대 초계기 레이더 조사 갈등으로 한일 관계가 악화되는 가운데 또다시 새로운 문제가 떠올랐다"라고 전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전날 정례회견에서 "일본은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IHO의 협의에 요구에) 건설적으로 공헌하겠다"라며 협의에 응할 방침을 밝혔다. 

다만 "일본해는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명칭"이라며 "이를 변경할 필요와 근거도 없다는 것을 다양한 기회를 통해 확실히 주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도 "일본 명칭은 전혀 문제가 없으며 협의할 필요도 없다"면서 "일본해는 국제사회에서 유일한 명칭이며, 수정할 이유가 없다"라고 동해 병기 요구에 강력히 반발했다. 

<요미우리신문>도 "한국 정부가 (일본해는) 일제 식민 지배 시절에 널리 알려진 호칭이라고 주장하며 처음에는 동해로의 개칭을 요구하다가 최근에는 일본해와의 병기를 호소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IHO 사무국이 일본이 협의에 응하지 않으면 '일본해' 폐기를 검토하겠다고 압박해왔다"라며 "최근 상황을 보면 병기가 인정될 수도 있다"라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유통기한
  2. 2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조작된 여성 노동자의 죽음... 야당 당사에서 벌어진 참사
  5. 5 재택근무 전에는 미처 몰랐다, 이 집의 치명적 단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