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민정비서관에 김영배... 백원우, 사임후 총선 준비할 듯

자치발전 김우영, 정책조정 이진석, 사회정책 민형배... 연쇄 이동

등록 2019.01.21 16:30수정 2019.01.21 16:30
0
원고료로 응원
a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김영배 대통령 비서실 정책조정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김 민정비서관은 서울 성북구청장과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역임했다. ⓒ 청와대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김영배(52) 전 정책조정비서관을 신임 민정비서관으로 임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비서관 전보 인사를 발표했다.

부산 출신인 김 비서관은 서울 성북구청장,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거쳐 지난해 8월부터 청와대 정책조정비서관으로 일했다.

기존 민정비서관직을 맡았던 백원우 전 비서관의 경우 사임 후에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백 전 비서관이 이후 2020년 총선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정비서관 인선으로 공석이 된 정책조정비서관에는 이진석(48) 전 사회정책비서관이 이동했다.
 
a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임 신임 자치발전, 정책조정, 사회정책 비서관을 전보, 임명했다. (왼쪽부터) 신임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이진석 정책조정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 연합뉴스

 
울산 출신인 이 비서관은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연구조정실장을 거쳤고,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부터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으로 일했다.

사회정책비서관 자리는 민형배(58) 전 자치발전비서관이 채우게 됐다.

전남 해남 출신인 민 비서관은 노무현정부 사회조정3비서관과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 등을 거쳤다.

새 자치발전비서관으로는 김우영(50) 전 제도개혁비서관이 임명됐다.

강릉 출신인 김 비서관은 서울시 구청장협의회 사무총장, 서울 은평구청장 등으로 일했다.

이로써 작년 8월 청와대에 동시에 합류한 이른바 '구청장 출신 3인방'인 김영배·민형배·김우영 비서관은 모두 두 번째 자리로 이동한 셈이 됐다.

아울러 공석인 고용노동비서관 자리에는 조성재 한국노동연구원 노사관계연구본부장이 물망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종천 전 의전비서관 사표 후 의전비서관직을 홍상우 선임행정관이 대신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인사가 이뤄지리라는 관측도 있었으나 일단 이번 인사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2. 2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3. 3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4. 4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5. 5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