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책임자가 여론조사 1위? 황교안 이름 빼달라"

[현장] 4·16국민연대, 서울시선관위 앞 기자회견 "그가 갈 곳은 구치소"

등록 2019.01.30 16:17수정 2019.01.30 16:17
5
원고료주기
 
a

황교안 규탄하는 416연대‘세월호참사 범죄은닉-증거인멸 중대범죄 혐의자 황교안을 구치소로! - 자유한국당 황교안 규탄 기자회견’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선관위앞에서 416연대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세월호 참사 범죄 은닉, 증거 인멸 지시한 황교안이 갈 곳은 구치소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소식에 세월호 가족과 시민들이 발끈했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아래 4.16연대)'는 30일 오전 서울 창경궁로에 있는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전 총리와 자유한국당을 규탄했다.

앞서 <오마이뉴스>가 지난 29일 리얼미터에 의뢰해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황 전 총리가 대선주자 가운데 선호도 17.1%를 기록해 처음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관련기사: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황교안, 오차범위 내 첫 1위... 2월 전대 앞두고 보수층 결집)

4.16연대가 이날 서울시선관위를 찾은 것도 세월호 참사 당시 정부 책임자 가운데 하나인 황 전 총리를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청하기 위해서다.

"황교안은 세월호 중대범죄 혐의자, 여론조사에서 빠져야"

 
a

황교안 규탄하는 416연대‘세월호참사 범죄은닉-증거인멸 중대범죄 혐의자 황교안을 구치소로! - 자유한국당 황교안 규탄 기자회견’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선관위앞에서 416연대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배서영 4.16연대 사무처장은 이날 "어제 한 여론조사에서 황교안이 처음 1위가 됐다는 게 여과 없이 나가고 있는데 말도 안 된다"면서 "세월호 참사 당시 '범죄 은닉, 증거 인멸' 중대범죄혐의자가 어떻게 공정성과 객관성을 지켜야할 선거 관리에서 여과 없이 국민에게 노출되고 있는가"라고 따졌다

배 처장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는 여론조사에서 (특정인을) 뺄 수 있는 권한이 없다고 하지만 선거여론조사 기준에 객관성과 공정성을 지키도록 한 만큼 엄정한 기준을 세워 여론조사기관에서 (황 전 총리를) 다루는 데 경종을 울려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실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14일 대선주자 여론조사 명단에서 자신을 빼달라고 중앙선관위에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심위는 지난 25일 여론조사기관이나 언론사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며 이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황 전 총리는 법무부 장관이던 지난 2014년 7월 당시 세월호 사건을 수사하던 광주지검에 해경 123정 김경일 정장 관련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빼라'고 지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4.16연대는 이날 성명서에서 "과실치사를 빼라는 지시는 치사에 사용되는 증거를 인멸하고 범죄 혐의자들을 누락, 은닉시켜야만 관철될 수 있는 것"이라면서 "범죄은닉 교사, 증거인멸 교사라는 중대 범죄 혐의가 드러났지만 황교안은 수사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4.16연대는 "중대 범죄 혐의자가 소위 보수 진영 대선 후보군이라고 활개를 치고 있고, 심지어 국고보조금을 받는 공당에 입당까지 허용되며 2월 27일 당 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지겠다고 하고 있다"라면서 "신속한 구속수사가 필요한 범죄혐의자, 황교안이 갈 곳은 구치소다"라고 밝혔다.

안순호 4.16연대 공동대표는 "중대 범죄 혐의자가 대통령 후보로 거론된다는 걸 아이들에게 어떻게 말해야 할지 참담하다"라면서 "중앙선관위 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는 여론조사기관과 언론에 황교안이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지 않도록 조치해달라"고 촉구했다.

 
a

황교안 규탄하는 416연대‘세월호참사 범죄은닉-증거인멸 중대범죄 혐의자 황교안을 구치소로! - 자유한국당 황교안 규탄 기자회견’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선관위앞에서 416연대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권우성

 
4.16연대는 이날 황교안 전 총리를 구치소에 가두는 퍼포먼스를 마친 뒤,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 황 전 총리 이름이 거명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진정서를 중앙선관위 앞으로 제출했다. 

이어 4.16연대는 4.16가족협의회와 함께 이날 오후 서울 명동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찾아 황 전 총리를 '세월호 참사 조사방해'건으로 조사해달라고 신청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2. 2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3. 3 정경심 재판부 "검사도 틀릴 수 있다고 생각 안 하나?"
  4. 4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5. 5 윤석열 총장님, 이건 해명이 필요한데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