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도 돌아가면서 하면 즐거워요

우리 가족의 변화

등록 2019.02.03 18:32수정 2019.02.03 18:32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형수님. 내일 갈비찜, 불고기, 잡채는 챙겨서 갈께요. 사과랑 배도요~~"

아내가 동생에게 받은 카톡 메시지를 보여줬다. 해마다 하는 것을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이는 나와 달리, 아내는 진심으로 감동한다.

남자 형제만 넷인 집안의 장남인 나의 집에서는 설날 명절을 준비하고, 추석은 바로 아랫동생의 집에서 보낸다. 결혼을 안한 두명의 동생과 살고 있는 어머니집에서는 아버지 제사를 지낸다.

원래는 보통의 집안처럼 어머니가 살고 있는 집에서 명절을 보냈다. 아이들이 크면서 작은 집이 더 좁게 느껴졌고, 건강이 편치 않은 어머니가 장을 보고 음식을 준비하는것도 마음에 걸렸다.

"형, 명절을 돌아가면서 하자고. 그래야 형제들 집도 방문해보는거지."

10여 년전, 동생의 제안에 누구의 반대도 없었고, 그것이 합리적으로 보였다. 그렇게 해서 나와 동생집에서 돌아가면서 명절을 지낸다. 어머니는 음식준비에서 완전히 자유로워졌고, 나와 동생도 일년에 한번만 명절음식을 준비하므로 부담도 없다.
  

설날 가족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있으면 갈등은 없다 ⓒ 오창균

 
가족에 대한 이해와 배려

음식준비를 위한 장보기는 남편들의 일이고 재료손질과 준비까지 한다. 명절 전날에 온 가족이 모이면 며느리의 할 일은 서너가지 전 부치는 것이 손이 많이 가는 일 일뿐, 할 일이 없어 남는 시간에 영화를 보러갈 때도 있고, 잠을 자거나 TV를 보면서 자유롭게 지낸다.

차례음식이라고 준비했다가 먹지도 않을 음식은 하지 않으며, 종류와 형식에 얽매이지도 않는다. 나와 동생집에서 준비하는 음식의 종류와 양은 다르다. 동생은 넉넉하게 나는 부족하듯이 하는것은 어쩔수 없는 생각의 다름이 있지만, 그것 때문에 서로에게 참견하지는 않는다.

명절때마다 배우자의 집안과 겪는 갈등과 집안 일에 대한 불평등 논란을 볼 때면 우리 사회의 가부장제 폐단으로 읽힌다. 가족에게도 이해와 배려의 이타적인 생각을 못하면서 사회적인 갈등과 약자에 대한 균형있는 정의감이 있을까?

명절을 앞두고 가족 구성원들 각자가 맡아서 평소에 하던 청소를 끝내고 형제들을 맞이할 준비를 끝냈다. 동서지간의 아내와 제수씨는 친구처럼 허물없이 지내면서, 무뚝뚝한 형제들의 우애를 견인하고 있어서 항상 고마운 마음이다. 아내는 또 이렇게 말하겠지만 말이다.

"동생들 반만 따라가봐. 당신이 조금만 더 잘하면 더 좋을텐데 말이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농사도 짓고, 농사교육도 하는 농부입니다. 소비만 하는 도시에서 자급자족의 생산을 넘어서 농사를 천직으로 알고 살아가는 사람들과 함께 농부의 길을 가고자 합니다. 흙에서 사람냄새를 느꼈을때 가장 행복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팩트체크 앱에 놀란 한국당? 심재철 "제2의 드루킹 사태"
  2. 2 원래 없던 항문 근육의 교훈, 네 몸을 억압하지 말라
  3. 3 "지금까진 탐색전, 코로나19 본 게임은 이제부터"
  4. 4 나는 임미리 교수의 칼럼엔 반대한다
  5. 5 한 시민을 매장하려 한 문건, 작성자는 공무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