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가 꽃이 되는 情터

등록 2019.02.09 20:33수정 2019.02.10 13:30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창승

 

ⓒ 김창승

 

ⓒ 김창승

 

ⓒ 김창승

 

ⓒ 김창승

 

ⓒ 김창승

 

ⓒ 김창승

 

ⓒ 김창승


봄은 장터로 온다.
장터 꽃이 먼저 핀다.

사람 없을 뻔한 장터에 뭐할려고
나왔느냐 물어보는 사람이 바보이다.
어디 돈 보고 나왔간디 사람보고
봄 소식 들을려고 나왔지~~

뜨개질도, 차 내림도, 호떡 아줌마
낭만에 대하여의 한 소절도 정겹고,
잘 되라고 장터 밟아주는 농악대의
자진모리 소리도 찰지고 오진 장터.

사람 사는게 똑같다는
살수록 사람 냄새가 그냥 좋아.
너도 없고 나도 없이 허물없이
하나로 어울렸다 헤어지는 장터.

같다오면 살 것 같고
막혔던 숨구멍도 트여
사는 것 팽야 매양 한가지라는
그 느낌, 그 안도 감으로

없던 힘도 생겨나는
서로가 꽃이되는 情터이다.

<구례 오일장터에서>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리산 아래, 섬진강가 용정마을로 귀농(2014)하여 몇 통의 꿀통, 몇 고랑의 밭을 일구며 산골사람들 애기를 전하고 있는 농부 시인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뱃살 빼려고 시작한 주말 등산, 이렇게 될 줄 몰랐다
  2. 2 내 이름은 김종분, 91년에 죽은 성대 김귀정이 엄마여
  3. 3 하루새 1조... 노트르담 복구기금에 프랑스가 경악한 까닭
  4. 4 교도소에서 만난 이준석 선장 "사고원인? 나도 답답하다"
  5. 5 '흰수마자' 31마리 발견... 한국당 보고 있나? 금강이 살아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