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하류에 매화가 피기 시작했다

등록 2019.02.09 18:57수정 2019.02.10 12:14
0
원고료주기

ⓒ 임재만


2월 8일 섬진강 하류에 매화가 피기 시작했다. 입춘이 지났건만 아직 겨울 바람이 매섭다. 찬바람 속에서 당당히 피어서 더 곱고 예쁘다. 마치 그리운 님을 꿈속에서 본 듯 마음이 설레기도 하고. 오랜 벗을 만난 것처럼 반갑기도 하다.
 

ⓒ 임재만


길가에 핀 백매화 홍매화가 어찌나 아름다운지 걸음을 멈추고 한참을 바라보았다. 살을 에는 찬바람속에서 피어서 인지 고매하기까지 하다. 조금의 흐트짐도 없다. 단아한 모습이다. 막 시집 온 새댁 같다.
 

ⓒ 임재만


전남 광양시 다압면 일대에는 매화가 시샘하 듯 꽃망울을 다투어 터트리기 시작 했다. 매화 꽃들의 축제가 시작된 것이다. 섬진강 강바람이 그윽한 매향에 한 껏 취해 매화를 유혹한다면 2월 중순쯤에는 섬진강은 매화로 꽃 천지를 이룰 것 같다.
 

ⓒ 임재만

 

ⓒ 임재만

 

ⓒ 임재만

 

ⓒ 임재만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 여행을 다니며 만나고 느껴지는 숨결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 가족여행을 즐겨 하며 앞으로 독자들과 공감하는 기사를 작성하여 기고할 생각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조국 비난하던 나경원, 그를 둘러싼 자녀 의혹 7가지
  3. 3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