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서울시교육청 공문 한 장에... 청소년단체들 반발

일선학교에 청소년단체 활동 업무분장에서 제외 지침 보내... "사전협의 없이 뒤통수"

등록 2019.02.09 20:58수정 2019.02.10 13:29
1
원고료주기
서울시교육청이 올해부터 청소년단체 관련 업무를 단위학교 업무분장에서 제외하기로 하고 지난 1월 31일, 서울시 관내 모든 학교에 올해부터 청소년단체 활동 업무를 사실상 교사들에게 맡기지 말라는 학교업무정상화(청소년단체 활동) 이행 계획 공문을 시행했다.
 
이같은 조치는 그동안 원하지 않는 청소년단체 활동 지도때문에 교사들의 업무 부담이 가중되고 불만이 높다는 지속적 의견에 따른 것. 하지만 청소년단체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정작 정책 당사자인 청소년단체들과는 변변한 협의도 없었다는 주장이다.
 

서울시교육청이 서울시 관내 모든 학교에 송부한 학교업무정상화(청소년단체 활동) 이행 계획 안내문 ⓒ 서울시교육청


  
서울시 청소년단체협의회 소속 이아무개 사무처장은 "청소년단체활동을 학교에서 지역으로 바꾸는 것이 단순한 것도 아니고 충분히 논의할 필요가 있는 사항이라 반대대한다"고 했다. 다만 서울시교육청이 청소년단체활동 지역 이관등을 포함한 청소년단체 지원방안을 논의하는 그룹을 함께 운영해 보자고 제안해 1월 하순, 4명의 청소년단체 사무처장들이 열린 마음으로 첫 회의에 참가했는데 그때부터 문제였다고 설명했다.

"모임 명칭도 이미 <청소년단체활동 지역 이관 TF팀>이었고 마치 다 정해놓고 요식행위로 우리를 들러리 세우는 느낌이 들었다"는 것. 그는 당시 지역 이관을 전제로 한 TF팀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또 "향후 6개월동안 TF팀 이름도 수정하고 위원도 추가하면서 머리를 맞대보자고 하고선 청소년계에는 아무 사전 협의도 없이 학교에 청소년단체 업무를 제외하라는 공문을 보낸 사실을 듣고 뒤통수를 맞은 기분"이었다며 서울시교육청의 이번 조치에 불만을 터뜨렸다.     
 
청소년단체, 열린교육감실 시민청원 시작 
 

청소년단체들이 지난 7일부터 서울시교육청의 일방적 행정조치에 항의하는 열린교육감실 시민청원을 진행하고 있다. ⓒ 이영일

 
청소년단체들은 서울시교육청이 교사들의 부담을 내세워 이미 학교에서 청소년단체활동을 제외한다고 내부방침을 정해놓고선 정작 이 정책의 중요한 당사자인 청소년단체들과는 성의있는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학교업무정상화 이행 계획을 밀어부치고 있는 것이라 주장한다.
 
감정이 상한 청소년계는 지난 7일부터는 서울시교육청의 일방적 행정조치에 항의하는 열린교육감실 시민청원을 진행하고 있는데 3일 만에 1600명에 육박하는 추세다.
  
이 시민청원을 주도하고 있는 서울시청소년단체협의회 사무처장 모임 대표인 안아무개 사무처장은 "현재 청소년단체활동에 참여하는 서울 대원의 수가 5만여명에 이르는데 정작 청소년단체들과 논의도 없이 갑자기 학교업무 정상화라는 이름으로 일방적으로 청소년단체활동 업무분장 제외조치는 행정편의주의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또 "2015년 12월 23일, 조희연 교육감이 서울시 청소년단체 사무처장들과의 면담에서 말한 1학생 1청소년단체 가입 권장과도 배치된다"고 말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오마이포토] 도 넘은 김준교 "이딴 게 무슨 대통령?"
  2. 2 눈물 쏟게 만든 장윤정, 그가 15년 전 보여준 물오른 연기
  3. 3 [창간 19주년 기획/ 국공립의 배신] 이순자씨는 왜 그때 거기서 삽질 했을까
  4. 4 '수상한 5.18 유공자' 이해찬?
    김진태, 무지하거나 사악하거나
  5. 5 [창간 19주년 기획/ 국공립의 배신] "대접받고 싶다"던 원장님, '빤스' 선물 요구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