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듣고 만지는 그림 전시회가 있다?

등록 2019.02.10 11:51수정 2019.02.10 13:21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황주찬


지난 6일, 양해웅 작가 전시회에 들렀다. 천방지축 세아들과 함께 여수 예울마루 전시관을 찾았다. 마이더스(?)의 손을 가진 세아들과 전시회장 들어가니 조금 긴장됐다.
 

ⓒ 황주찬


세아들은 손에 닿는 모든 물건을 완벽하게 고장낸다. 때문에 전시관 입구에서 간곡히 부탁했다. 전시물에 손대지 않도록 세번 경고했다.
 

ⓒ 황주찬


시무룩한 막내와 이미 흥미를 잃은 사춘기 두 아들을 끌고 건물로 들어섰다. 작품들은 제목을 읽지 않으면 도통 알 수 없는 놀라운(?) 작품들이었다.
 

ⓒ 황주찬


엄숙하게 전시장을 획 둘러본 뒤 마지막 제3전시실로 들어섰는데, 아뿔사 양해웅 작가를 만나고 말았다. 그에게 작품평을 한마디라도 건네야 하는데 할 말이 없었다.
 

ⓒ 황주찬


멋쩍게 서있는데 작가가 다가와 말을 건냈다. "작품 어때요. 작품은 만져 봤나요? 질감이 오던가요?" 그가 던진 말을 듣고 황당했다.
 

ⓒ 황주찬


근엄하게 턱에 손대가며 감상하고 왔는데 질감이라니... 이어 그가 남긴 말에 전시회장을 한번 더 돌았다.
 

ⓒ 황주찬


그는 "예울마루 전시관 담당자들이 작품 앞에 줄을 친다고 해서 말렸다"며, "작품 만져서 어긋나면 조금 손보면 된다"고 태연히 말했다.
 

ⓒ 황주찬


그말 듣고 세아들과 처음부터 전시실을 다시 둘러봤다. 이번에는 작품을 만져가며 감상했다.
 

ⓒ 황주찬


세아들은 작품을 손으로 만지고 귀로 듣기도 했다. 큰애가 한 작품 앞에서 놀라운 표정으로 나를 불렀다. "아빠 소리가 다르게 들려요" 큰애 옆으로 다가가 작품에 귀를 댔다.
 

ⓒ 황주찬


큰애 말처럼 작품에서 반사되어 들리는 음악소리가 각각 달랐다. 신기했다. 그날 작가의 의도를 뛰어넘어 세아들과 우리만의 작품해석을 열심히 펼치고 전시관을 나왔다.



세아들이 콧노래를 불렀다. 무슨 의미였을까?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세 아들 커가는 모습이 신기합니다. 애들 자라는 모습 사진에 담아 기사를 씁니다. 훗날 아이들에게 딴소리 듣지 않도록 노력합니다. 세 아들,아빠와 함께 보냈던 즐거운(?) 시간을 기억하겠죠.

AD

AD

인기기사

  1. 1 뱃살 빼려고 시작한 주말 등산, 이렇게 될 줄 몰랐다
  2. 2 내 이름은 김종분, 91년에 죽은 성대 김귀정이 엄마여
  3. 3 하루새 1조... 노트르담 복구기금에 프랑스가 경악한 까닭
  4. 4 교도소에서 만난 이준석 선장 "사고원인? 나도 답답하다"
  5. 5 '흰수마자' 31마리 발견... 한국당 보고 있나? 금강이 살아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