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남도의 호쾌한 기상을 담아낸 두륜산 대흥사

등록 2019.02.10 14:46수정 2019.02.10 15:21
0
원고료주기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대둔사라고도 불리는 해남 대흥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22교구의 본사입니다. 지도를 보면 전라남도 남쪽에 자리한 거찰임을 쉬이 알 수 있죠.

그러나 개인적으로 대흥사 하면 떠오르는 것은 사찰의 엄청난 규모가 아니라 그 앞에 있는 유선관이란 여관입니다. KBS 에 나와 유명세를 탔었는데요, 원래는 유홍준의 <나의문화유산답사기>에 나와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죠. 그곳에서 한번쯤은 자봐야 할 텐데 그럴 여유가 잘 나지는 않네요.

대흥사를 들어가다 보면 가장 먼저 놀라는 것은 우선 사찰까지 이어진 긴 동선입니다. 다른 사찰들은 시끌벅적한 식당가를 지나 조용한 숲길을 조금만 지나면 곧 사찰이건만 대흥사는 식당가를 지나도 한참을 가야 합니다. 체감상 지리산 화엄사나 오대산 월정사 보다도 길죠.

그리고 그 길이 끝날 쯤 저 멀리 두륜산의 능선이 눈에 들어 옵니다. 길게 이어져 군데군데 바위로 되어있는 그 자태가 범상치 않아 보입니다. 역시나 안내판을 보니 옛사람들은 그 모습을 부처가 누워있는 모습 같다고 했네요.

해탈문을 지나면 대흥사의 드넓은 경내가 보입니다. 한눈으로 가늠이 안 될만큼 넓죠. 깊은 산 속에 이만한 분지가 있다는 게 신기할 정도입니다. 대흥사는 임진왜란 당시 서산대사가 거느린 승군의 총본영으로도 유명한데 이는 그만큼 대흥사의 부지가 컸었기에 가능했던 일일겁니다.

대흥사의 특이한 점은 그 가람배치입니다. 본전이 천왕문을 지나 가장 큰 공간에 세워진 다른 사찰들과 달리 대흥사의 대웅보전은 해탈문을 지나 왼쪽으로 흐르고 있는 시내를 건너 아담한 공간에 자리하고 있죠. 왜 이렇게 구석에 부처님을 모셨는지.

이는 사찰이 커지면서 빈 공간에 전각들을 짓다보니 생긴 결과일까요? 많은 승군들이 기거하려니 건물이 많이 필요했을테고 그러다 보니 기존의 가람배치가 틀어져버린.

어쨌든 그 결과 현대의 대흥사는 대웅보전을 한 켠에 고스란히 모셔두고 박물관이다 뭐다 해서 계속 커지고 있는 형국입니다. 물론 고즈넉한 산사를 기대하고 대흥사를 찾은 사람들은 당황할 수도 있지만, 그럴 때는 시내를 건너 대웅보전 앞으로 가면 됩니다. 언제 그랬냐는 듯 번잡함이 사라지죠.

산사의 고즈넉함보다 호쾌한 기운을 받고 싶으신 분들께 대흥사를 추천합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김진태 공격받은 이해찬 "그런 짓 하면 정말로... "
  2. 2 이종걸 "이해찬이 왜 5.18 유공자? 김진태, 전두환한테 따져라"
  3. 3 김병준이 노무현의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거죠" 꺼낸 까닭
  4. 4 눈물 쏟게 만든 장윤정, 그가 15년 전 보여준 물오른 연기
  5. 5 [오마이포토] "문재인 탄핵시키기 위해 전대 출마" 김준교 후보 발언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