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원전도시 울산에 여파 "신고리 4호기 중단을"

환경단체- 시민사회 "안전불감증에 대한 자연의 경고" 우려

등록 2019.02.10 19:54수정 2019.02.10 20:04
0
원고료주기
 

2017년 11월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에서 발생한 규모 5.5 지진으로 울산시청 건물이 흔들리자 울산시청 공무원들이 여진을 우려해 건물을 빠져나와 시청광장에 모여 있다. 2019년 2월 10일 포항에서 다시 4.1규모 지진이 발생했다 ⓒ 박석철

  
10일 낮 12시 53분 38초께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하자 원전이 밀집한 인근 도시 울산에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 2017년 11월 15일 오후 2시 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 지점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인근도시 울산에서도 건물이 흔들리는 등 지진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비록 10일 발생한 4.1 규모 포항 지진으로 포항이나 울산에서 아직 지진 피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여진 등의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울산지역 환경단체와 시민사회가 "불안전한 요소가 많으니 중단하라"는 지적을 내놓았지만 지난 1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울산 울주군에 건설된 신고리원자력발전소 4호기 운영 허가를 조건부 승인하면서 "원천무효"라는 반발이 나오고 있는 하고 있는 와중이라 우려의 목소리는 더 크다. (관련기사 : 울산 시민단체 "신고리 4호기 원천무효")

울산지역 시민사회 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오는 11일 "신고리 4호기 핵심설비인 가압기 안전밸브가 누설되고 있음에도 대책없이 시험가동 하는 것은 시민 안전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울산시가 나서서 조건부 승인을 취소시킬 것"을 촉구하는 촉구서를 울산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여기다 10일 포항지진까지 발생하면서 이같은 촉구에 대한 목소리가 더 커질 전망이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10일 포항지진 후 성명을 내고 "잦은 지진은 인간의 오만과 안전불감증에 대한 자연의 경고"라면서 "자연의 경고를 무시하지 말고 지금 당장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다행스럽게도 10일 포항지진으로 인명과 재산상 큰 피해가 없는 것에 안도하지만 한편으로는 잦은 지진이 인간의 오만과 안전불감증에 대한 자연의 경고임을 엄숙히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또한 울산환경운동연합은 "최근 몇 년 동안 경주와 포항에서 잦은 지진이 일어나는 것이 결코 우연이 아닌 것은 월성과 고리가 결코 지진으로부터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활성단층대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심의를 하는 원안위원들에게 지진 안전성과 다수호기 안전성을 가장 중요하게 다루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촉구해 왔다"며 "그럼에도 원안위는 첫 본 심사에서 운영허가를 결정함으로써 국민적 분노를 자아냈다"고 덧붙였다.

또한 "수많은 시민사회단체에서 분노하여 원안위를 규탄하면서 운영허가 취소를 요구하고 있으나 원안위는 모르쇠로, 한수원은 즉각적인 핵연료 장전을 서두르고 있다"며 "오늘 또다시 발생한 진도 4.1의 지진은 인간의 오만과 안전불감증에 대해 자연이 내리는 엄중한 경고"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따라 울산환경운동연합은 "원안위와 한수원은 자연의 경고를 무시하지 말고 지금 당장 신고리 4호기 핵연료 장전을 중단하라"면서 "원안위는 운영허가를 취소하고, 신고리 4호기의 지진 안전성과 다수호기 안전성 등을 원점에서 다시 심의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수능 정시 늘었으니 자퇴하겠습니다
  3. 3 '30년 전 시간여행자' 양준일, 그의 계획이 주는 '울림'
  4. 4 검찰, 너희가 가진 것이 무엇이냐
  5. 5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