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로 여행 간 장모님은 "비싸다"는 말만 반복했다

[복숭이는 여행중 21] 이제 좀 즐기셔도 돼요

등록 2019.02.13 16:21수정 2019.02.13 16:21
0
원고료로 응원
 

어머님의 여행 어머님의여행은 즐기지 못한다. ⓒ 이상준

 

2017년 4월 나, 여보님, 딸님 그리고 장모님(어머님)이 함께 일본 오키나와로 여행을 떠났다. 장모님은 이번이 첫 해외여행이셨다. 그러해서 뭐든지 더 좋은 걸 해드리고 싶었다. 

하지민 쉽지 않았다.

"아이고~ 이렇게 비싼걸 먹고그래..."
"아이고~ 입장료가 이렇게나 비싸..."
"아이고 ~ 뭐 이렇게 비싼데서 자..."


힘들게 사신 세월이 짧지 않으셨던 이유였을까? 어머님은 여행하고 쉬시는 것에
익숙하지 않으셨다.

"어머님 여행오셨으면 편히 쉬세요~"
"어~나 편히 잘쉬고 있어~"


이제좀 즐기셔도 되요. 어머님...
덧붙이는 글 개인 블로그 중복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무명작가 복숭이 www.boksungyi.com

이 기자의 최신기사 우리 딸이 맞고 왔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 이게 다 쇼였나
  2. 2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3. 3 연금에 적금 깨고 빚내서 주식했습니다, 결과는요
  4. 4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